학원강사 아르바이트 생각보다 힘들었던 이유

학원강사 아르바이트 생각보다 힘들었던 이유


얼마 전에 잠시 친구 학원에서 아이들을 봐줬습니다.
아이들을 좋아하는 편이고 초등학교, 중학교 수준의 수학 정도는 가르치는데 큰 어려움이 없을거라 생각했기에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습니다.
중학교 때까지는 나름 공부를 조금 했던 편이었고 대학에 들어가서도 이공계수학, 공업수학, 신소재공학수학...
수학공부만 16년 동안 해온 나름 수학의 달인이라는 생각에서였죠...ㅋ
그런데 막상 짧지만 3일 동안 아이들을 가르쳐보니 제 생각처럼 쉬운일이 아니었습니다.




   초등학교, 중학교 수학을 모른다.  

ㅋ나름 수학의 달인이라 말했지만 막상 초등학교, 중학교 아이들을 가르쳐주려다보니 뭐가 뭔지 잘 기억이 나질 않습니다.
초등학교야 그나마 더하기 빼기 곱하기 나누기기 때문에 크게 어려움을 겪지는 않았지만 중학교 수학은 정말 하나도 기억이 안나더군요. 머릿 속에 지우개가 들은건지...ㅋ
대학에 가서도 수학을 배웠지만 대부분 미적분이나 벡터 등을 위주로 공부하다 보니 중학교 아이들이 배우는 무게중심, 내심, 외심 등에 관련되서 꼭 외워야하는 공식들이 잘 기억이 안났습니다.
그래도 다행히 조금 뒤적뒤적 하다보니 조금씩 기억이 돌아와서 어찌어찌 가르칠 수 있었습니다.
나중이 되니 '난 정말 수학의 달인일지도 몰라.' 하는 착각에 빠져서 정말 선생님이라도 된듯한 착각이 들어 열을 내며 가르쳤습니다.
하지만 만약 초등학교, 중학교 아이들이 아니라 고등학교 아이들이었다면?
생각만 해도 아찔하네요...ㅋ



   채점이 느려서 슬픈 짐승이여  

아이들이 많다보니 그날마다 푼 문제집을 채점할 양도 많았습니다.
문제는 저의 채점하는 속도가 무지하게 느리다는 거였죠.
초등학교 저학년까지만 해도 간단한 사칙연산이기 때문에 암산으로도 충분히 빠르게 계산을 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고학년 아이들 문제는 암산으로는 쉽게 채점이 안되더군요...ㅋ
그래서 나름 열심히 답지를 보면서 채점을 하고 있으면 옆에서 아이들이 저마다 한마디씩 해주고 갑니다.
"에이~ XX선생님은 디게 빠른데..." , "디게 느리다..ㅋㅋㅋ" , "선생님, 빨리 해주세요." 등등....
아...느릿느릿 움직이는 제 손이 그때만큼 원망스러웠던 적이 또 있을까요...ㅋ
역시나 경험과 숙련의 무서움을 다시 한번 깨닫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산만한 아이들  


하두 보채길래 쉬는시간에 9살 한 아이에게 휴대폰을 줘보니 휴대폰 메모기능으로 저라고 그린겁니다..ㅋ
근데...제 키가 180이니 작은 키니 아니니까 롱다리는 그렇다 치지만...
가슴은 뭔지...이래뵈도 남잔데 말이죠..ㅋ
그래도 아이가 그려준 그림을 보니 왠지 운동하는 보람을 느끼게 됩니다..ㅋ


가장 힘들었던 것이 산만한 아이들을 다루는 것이었습니다.
처음 갈 때만 해도 그냥 아이들을 좋아하니 친구처럼 대해주면 좋아하고 잘 따를거라 생각했지만 하루가 지나고 나서야 왜 엄한 선생님들이 필요한 것인가 깨닫게 되었습니다.(물론 저의 깨달음은 너무 늦어 벌써 아이들과 친구먹은 다음이지만요...ㅋ)
어차피 엄한 선생님은 되지 못할거기에 그냥 친구처럼 지내다 왔는데 아이들의 질투는 웬만한 연인사이의 질투는 저리가라입니다. 누구 한놈이 모르는 문제가 있어서 가르쳐주기 위해서 옆자리에 앉혀놓으면 다른놈들도 서로 의자를 땡겨와 근처에 앉아서 공부하려고 합니다. 관심을 끌기 위해 떠드는 녀석들도 보이고, 오늘은 공부를 하기 싫다며 땡깡을 부리는 녀석들도 보입니다.
마지막날에는 한녀석이 "저 선생님 전화기에 제 전화번호 저장해드릴게요." 하고 나섰더니 "나도. 나도." 를 외치며 옆에 있던 아이들이 모두 달려들더군요. 마치 훈련소 퇴소를 앞두고 앞으로 꼭 연락하자며 연락처를 주고받고는 그 이후로 연락을 해본적이 없는 훈련소 동기들의 모습들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갔지만 아이들의 마음에 상처를 줄 수도 있다는 생각에 조용히 제 휴대폰을 건네고 연락처를 받았습니다.
아이들을 대하는 방법을 잘 모르는 저로서는 여러명의 아이들과 함께 하니 멀미가 나더군요...ㅋ
사실 너무 시끄럽고, 까부는 녀석은 한 대 때려주고 싶다는 충동까지 느꼈습니다...ㅋ
정말 별거 아니라 생각했는데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더라구요.



마지막 날이 어머님 생신이라 그날 학원을 마치고 서둘러서 서울로 올라왔습니다.
헤어질 때 친구놈이 한마디 하더군요.
"다음에도 잘 부탁한다."
조용히 "XX"를 외쳐주고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는 버스에 올랐습니다.
그런데 학원강사 아르바이트를 했던 잠깐 동안 참 좋았던 건 아이들과 함께 있으니 삶에 찌들어버린 저까지도 어린시절로 돌아가 정말 사소한 일에도 깔깔대며 웃을 수 있었다는 겁니다.
그래도....역시 아르바이트는 그냥 땀 흘리는 아르바이트가 편한 것 같네요...ㅋ

재밌게 읽으셨담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미자라지
☆아르바이트경험☆ 2009. 11. 28. 07:3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흑흑 2009.11.28 21:27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학원에서 과학가르쳤었는데ㅎㅎ
    진짜 힘들어죽는줄알았습니다.
    내용은 쉬운데 애들이 완전 말안듣고 완전 절 가지고놀더군요..ㅠ
    중2짜리가 계속 야한얘기나하구...중3은 담배얘기나하구...ㅠ
    중1은 아직 그런 얘기는 안하지만 매번 하기싫다고 하고 반항하고 욕하구..ㅠ
    다시생각해도 끔찍한거같아요...ㅠ

    • BlogIcon 미자라지 2009.12.01 11:55 신고  수정/삭제

      요즘 중학생들 막 나간다는 얘긴 들었지만..
      다 그런건 아니자나요..^^
      엥!! 여자선생님이세요?
      여자 선생님이시라 더 깜봤나 보네요 ㅡㅡ이노무쉐끼들

  3. 정말.... 2009.11.28 22:22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직 학원 강사인데요....................정말진짜힘듭니다
    학생들은 선생 한명만 생각하면 되지만
    선생은 모든 학생들을 상대해야 하니까요.
    떠나고싶을뿐이에요 ㅠㅠ
    우리 원장님한테까지 협박을 하는 학생도 있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 참 같잖아서..ㅋㅋㅋㅋㅋㅋㅋㅋ

  4. 아브락삭스 2009.11.28 23:26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7년간 학원강사였던 경험자로서..백번 이해합니다.
    특히 시험기간...그리구 시험 결과 나올떄 정신적 스트레스 장난 아닙니다.
    그래서 도저히 이대로는 안되겠다싶어 지금은 쉬고 있는 중입니다.
    이러다간 내가 미쳐버릴지도 모른다는 생각이...ㅠㅠ

  5. BlogIcon 악랄가츠 2009.11.28 23:5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우... 아이들과 함께하는 것만큼 어려운 일도 없지요!
    물론 아이를 좋아하지만, 많은 아이들을 책임지고 가르쳐야 한다는 것은
    후후..아찔하네요 ㅎㅎ

  6. 과외쌤 2009.11.29 00:15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현재 학교다니면서 과외중인데요 ㅋ
    정말 만만치가 않죠..휴우~
    초딩은 초딩대로 중딩은 중딩대로 고딩은 고딩대로
    제각각에다가 부모님들 터치에 애들은 말도 잘 안듣고 드세서 컨트롤 안되기도하고
    무엇보다 돈이 제때 안들어와서 요거 처리하기 참힘듭니다 ㅠㅠ
    어느새 여기에 신세한탄을 ㅎㅎ...
    쉬운일 참 단한개도 없단 생각드는 요즘입니다. 벌써 2년째 ㅠㅠ

    암튼 모두들 화이팅입니다~!! ^_^

    • BlogIcon 미자라지 2009.12.01 11:57 신고  수정/삭제

      정말 세상에 쉬운일 없죠..^^
      저도 아르바이트는 꽤나 많이 해봤지만 할때마다 쉬운 알바는 없었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때는 다 힘들었거든요..^^ㅋ

  7. BlogIcon landbank 2009.11.29 00:2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아이들 가르킨다는것 참어려운거 지요
    정말 쉬운일이란 없는것 같습니다

  8. BlogIcon gemlove 2009.11.29 01:3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저는 학원강사는 아니지만 애들 가르쳐본 기억으로... 용어 문제가 제일 걸리더라구요 ㅋ 제가 하는 말을 못알아듣는거에요..

  9. BlogIcon pennpenn 2009.11.29 08:3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 쉬운 일이란 없겠지요~
    고생하셨습니다.

  10. BlogIcon Design_N 2009.11.29 10:5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홋!!! 학생을 가르칠 수 있을정도의 수학스킬이라니...!+_+ 멋진데요? 저는 거짓말 안하고... 더하기, 빼기, 곱하기, 나누기 빼고 다 잊어버렸습니다(워낙 수학과 친하지 않아서;;;)

  11. BlogIcon 라오니스 2009.11.29 15:0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잠깐이나마 아이들을 가르쳐봐서.. 미자라지님 마음을 이해합니다..
    강사, 교사가 보기엔 편해보여도.. 은근히 압박이 심하더라구요.. ㅎㅎ

    • BlogIcon 미자라지 2009.12.01 12:07 신고  수정/삭제

      ㅋ몸은 편한데 스트레스가...ㅋ
      게다가 애들때매 하루종일 담배를 못태워서 더 힘들었떤..;;ㅋ

  12. BlogIcon 탐진강 2009.11.29 15:1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 가르치는 일이 정말 힘들다고 하던데 용케 이겨내셨군요.

  13. BlogIcon 건강정보 2009.11.29 16:1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 가르치는 일 만만치가않죠
    저도 예전에 무턱대고 덤비다가 아~이건 내 길이 아니구나..를 깨닫게 되었다는..
    게다가 고등학생은 너무 만만하게 생각하더라구요..ㅠㅠ

    근데 미자라지님 완전 롱다리이신데요..
    그림보니 다리만 보여요..ㅎㅎ

  14. BlogIcon Naturis 2009.11.29 17:3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애덜이 얼마나 무서운데요 ^^

  15. BlogIcon 보링보링 2009.11.29 19:2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과 있으면 사람이 어려지는듯해요~ㅎㅎ저도 아이들 가르칠때 참 재미났지만..
    그만큼 다루기가 힘들어서...ㅎㅎ

  16. BlogIcon JooPaPa 2009.11.30 11:59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용히 'XX' ㅋㅋㅋㅋ
    그 아이가 그린 그림에 우측상단 대문그림의 얼굴을 합체시켜보는 1人

  17. BlogIcon HEPI 2009.12.01 10:01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자라지님 '수학의 달인' 맞나 보네요.^^
    전 수학이라는 두 글자만 봐도 머리가 아픈데... 말이죠.

  18. BlogIcon 쭌맘 2009.12.04 07:46  수정/삭제  댓글쓰기

    ^^ 많이 아는것과 가르치는 것은 조금 다른것같아요^^ 가르치는 것도 하나의 기술이니 자꾸 하다보면 늘고 뭐..그런것같기도 하고.. 무엇보다 아이들 마음을 읽고 아이와 함께 하는게 중요한것같은데..미자라지님은 아이들에게 좋은 이미지로 다가가셨나봐요. 아이들이 친근해하고 관심을 보이고 헀으니까요^^

  19. BlogIcon 하고보자 2010.11.05 08:05  수정/삭제  댓글쓰기

    희㏅망행Ш복〈 좋은 글 잘 보고갑니다. 좋은 꿈 꾸세요. 1일 30분 부업으로 여가를 즐기세요

  20. 알바생... 2011.06.23 16:48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고보니 저도 공감이 많이 되네요..
    저도 지금 집에서 쉬면서 경험삼아 학원에서 중학생들 영어 가르치면서
    알바하고 있는데... 어쩌면 님이 하신 말씀이 그대로 와 닿는지..
    제 심정을 그대로 대변해놓으신 것 같아... 약간 씁쓸하기도 하고 웃음도 났어요 ㅎㅎ;;
    알바는 역시 몸이 힘든 게 낫다는 말씀도 공감이 되요 ㅠㅠ

  21. BlogIcon payday loans 2012.03.29 17:44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부하다 보니 중학교 아이들이 배우는 무게중심, 내심, 외심 등에 관련되서 꼭 외워야하는 공식들이 잘 기억이 안났습니다.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