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카차들의 낚시질에 걸린 나와 친구들

렉카차들의 낚시질에 걸린 나와 친구들


갑자기 군입대 전 나름 어렸을 때 일이 생각나서 이렇게 글을 써봅니다.


군입대를 한달 정도 앞두고 친구들과 여행을 가기로 했습니다.
근데 다들 대가리?가 컸다고 버스를 타고가기는 싫어서 집에서 차를 빌려서 나와야했습니다.
당시 친구들은 모두 장농면허였고 그나마 저만 집에서 엄마의 고물차를 몰래몰래 몰고나와 운전경험이 나름 풍부?한 축이었죠..ㅋ


군입대가 얼마 남지않았다는 핑계를 대고 어머니를 졸라 어머니 차를 가지고 사내놈 다섯명이서 여행을 떠나기로 했습니다.
어머니께서 당시에 폭설이 내려서 동해는 위험하다며 차라리 서해쪽으로 다녀오라고 하셔서 안면도를 향해 떠났습니다.


전날부터 여행을 떠난다는 설레임에 친구들끼리 모여서 밤새서 놀고 바로 길을 나섰습니다.
졸음운전이 얼마나 위험한지 처음으로 알았고요..ㅋ
잠깐 눈을 감았다 뗐는데 중앙분리대가 눈 앞에 펼쳐지더군요..ㅋ
덕분에 중간중간 눈을 붙이면서 가야했고,
더군다나 어머니 차엔 네비게이션도 없었기 때문에 안면도까지 장장 여섯시간이 걸려 겨우겨우 도착했습니다.


 

도착하자마자 꽃지 해수욕장에 내려서 텔레비전 광고에서 정우성이 했듯이 모래사장에 자동차로 글씨를 새겨주고 싶었죠.
하지만! 모래사장으로 내려가는 길목에서 차가 돌무더기에 걸려버린 겁니다...ㅋ
그러자 옆에 서있던 렉카차 기사분이 말씀하시더군요.


"빼드릴까요?"

"예"
"7만원입니다."
"3만원에 해주세요~"
"5만원. 더이상은 안돼."



허걱! 7만원이면 4박 5일을 계획하고 여행을 떠난 저희 다섯명의 하루치 예산인데...
3만원도 아까워서 할까말까인데...3만원엔 해주지 않는다는 렉카차 기사님 말씀에 오기에 발동이 걸려 사내놈 다섯이서 나무판자를 대고, 들고, 밀고, 땡기고 별짓을 다해봤습니다.
하지만 역시 자동차는 무겁더군요.




그러던 중에 저희를 측은하게 여기시는 지나가시는 분들의 도움으로 겨우겨우 차를 빼....고 싶었지만 역시나 자동차는 무겁다는 진리를 깨닫고 말았습니다..ㅋ
결국은 렉카차 기사님에 굴복하고 5만원에 하기로 하고 차를 뺐습니다.
차를 빼는데는 고작 5분 남짓의 시간이 걸리더군요..ㅋ


그런데 이런 상황을 겪는 사람들이 저희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차를 근처에 대놓고 바다향기를 맡는 잠깐 동안에도 정말 많은 분들이 차를 끌고 모래사장으로 들어오시려다 저희와 같이 좌절하고 계시더군요..
다들 저희처럼 정우성이 하는 광고를 생각하셨나 봅니다..ㅋ
저희도 도와드리려고 해봤지만 역시나 사람의 힘으론 안되겠더군요...
그분들도 결국엔 렉카차를 부르셨습니다.


알고보니 근처에 렉카차들이 대기중인 이유는 이런 사람들을 상대로 돈을 벌기 위함이라고 하더라고요...
이 얘기를 듣고 당시엔 정말 돈도 아깝고 억울하고 화딱지가 났지만
지금 생각하면 단돈 5만원으로 정말 잊지못할 추억을 만들어주신 낚시의 달인 렉카차 기사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ㅋ
혹시나 정우성의 모래사장 광고를 생각하고 섣불리 모래사장으로 차를 몰고 들어가실 분들은 주의하시라고 한자 적어봤습니다..ㅋ



                       공감하셨다면 추천을 꾸욱~아니시라면 댓글을 쫘악~^^
미자라지
☆황당경험☆ 2009. 4. 29. 07:5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high_hopes 2009.04.29 14:39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슷한 상황에서 반대의 경험이 있습니다.
    지인들과 오프로드 즐기는 중 한대가 강을 건너다 갑자기 깊어진 수심에 차가 빠진적 있는데 3대가 난리를 쳐도 안빠지더군요.. 그때 강 다리위로 지나가는 대형렉카 기사님이 오셔서 차 빼주시고 가셨습니다. 자기도 오프로드 즐기는데 도강은 정말 위험하다며 앞으론 조심하라 하시더군요.. 경황이 없어 인사도 제대로 못 드렸지만 그 기사분 너무 고마웠습니다. 4륜 넣어도 모래밭은 위험합니다. 모래 근처는 무조건 안가는게 상책입니다~

  3. 흠... 2009.04.29 14:49  수정/삭제  댓글쓰기

    렉카차가 나쁜게 아니고, 무지한 본인을 탓해야할 것 같소이다.
    백사장에 차를 끌고 들어갔다고해도 결국 렉카차 불러야할 것을...
    광고가 애들을 베려 놓는구만. . . ㅋㅋㅋ

  4. ff 2009.04.29 14:57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험으로 하면 되징

  5. 옆에서 보면 좀... 2009.04.29 15:24  수정/삭제  댓글쓰기

    옆에서 대기하면서 진작 알려줬음 저럴일도 없겠다...
    안내판 같은걸 설치하지 않은 담당지역 공무원들도 문제지만ㅋ

  6.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09.04.29 17:26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자라지님 모래사장을 달리며 기분 좀 낼려고 했는데 괜히 렉카차 기사 주머니만
    채워주고 말았군요.ㅠㅠ

  7. BlogIcon 탐진강 2009.04.29 20:39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추석때 동생이 차수리해 고속도로 달리다 차가 멈춰 고향길도 가지전에 끌려갔다는 아픈 추억이 생각납니다.
    동생이 잘 모르면서 잘못 부품을 바꿔 발생한 일인데 하필 명절 고속도로에서 발생해 곤욕이었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8. BlogIcon JooPaPa 2009.04.30 00:1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엑... 좀 치사하기도 하고
    영리하기도..

    또 들르겠다고 해놓고 이제사 들렀습니다.

    구독신청하고 갑니다.

  9. BlogIcon 건강정보 2009.04.30 10:17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조심해야겠는데요....
    역시 돈 버는 것도 머리가 잘 굴러야된다니깐요...

  10. BlogIcon okgosu 2009.04.30 11:1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는 하루에 포스팅 한 개 정도만 해요...^^

  11. BlogIcon ★바바라 2009.04.30 11:5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진짜 너무 비싸다.
    그럴땐 보험을 이용하셔요 ^^ 공짜입니다 ㅎㅎ

  12. BlogIcon 2009.04.30 14:0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래사장에 들어가는 건 정말 위험한 일이에요.

  13. BlogIcon 라라윈 2009.05.01 03:2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괜히 멋진 드라이빙을 하겠다고 모래사장 들어가면 큰일 나겠군요.....^^;;;;
    언젠가 한 번 해보고 싶은 일이었는데.... 우선 다른 차가 빠지는지 아닌지 본 다음에 들어가야겠는데요~~^^;;;

  14. 남을탓하기전에.. 2009.05.01 19:52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면도주민입니다...
    먼저 기본상식으로~~자동차 보험서비스 긴급출동 ~ 2만원 미만인 특약으로 1년에 5회정도 서비스받을수 있답니다.

    나는 좋을지 모르겠지만 자신에게 불이익이 발생할수 있다는 생각깊이 하시기 바랍니다.

    「 해변 지역 내 차량출입 금지 」
    ○ 태안해안국립공원내 환경오염 및 생태계를 보호하고 자연공원의 보전 ․ 이용 ․ 안전 그 밖의 관리를 위하여 자연공원법 제28조에 의거하여 해변 지역 내의 차량출입 행위를 전면 금지합니다.
    ○ 집중단속 대상지역 : 태안해안국립공원 내 해변 전지역
    ○ 집중단속 기간 : 연 중
    ○ 벌 칙 : 자연공원법 제86조에 의거하여 5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 자세한 내용은 아래 전화번호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041) 672-7267

    태안해안국립공원사무소장

    • BlogIcon 미자라지 2009.05.01 20:00 신고  수정/삭제

      태안해안국립공원 소장이시란 분이 이런 댓글을 남기시니...황당하네요...
      제가 무지해서 그런지 몰라도 저는 모래사장에 내려가면 안된다는 사실을 몰랐습니다. 주변에서도 진짜 수도없이 봤으니 저같은 분들이 정말 많으신것 같습니다.
      관광객의 입장에서 생각하셔서 거기에 진입금지 푯말이라도 하나 있었으면 그런일도 없었을것 같네요..
      푯말 하나 설치하지 않고 단속은 무슨...며칠동안 몇번을 가봐도 관리하고 지도하는 공무원은 코빼기도 못봤습니다.
      무조건 들어가면 단속한다는 생각부터 버리시고 미리미리 사람들에게 알리는 일부터 하셔야함이 옳다고 보네요. 그저 관련지역 얘기 나왔다고 해서 남만 탓하지 마시란 겁니다.

  15. 남을탓하기전에.. 2009.05.01 20:03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면도 주민입니다.

    • BlogIcon 미자라지 2009.05.01 20:40 신고  수정/삭제

      관련규정까지 차자서 붙여넣어주시니 오해했습니다.
      죄송합니다...
      하지만 무조건 들어간 사람 탓만 할게 아니란 거죠...
      알고도 들어가는게 아니라 모르고 들어가는 경우가 많다는거죠..
      표지판이 없는한 앞으로도 그럴거구요..,
      너무 오래 전 얘기라 누구 탓하려고 쓴 글도 아니고 지금은 표지판이 생겼는지 아닌지조차 모르네요...
      그냥 웃고 넘겨주세요...

  16. 에헷 2009.05.03 14:42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저나 백사장에 차끌고가면 안된다는건 상식아닌가요?-_-

  17. 김성일 2009.08.06 13:22  수정/삭제  댓글쓰기

    렉카차 5만원이면 구난비용치곤 좀 비싼감이 없지않아 있지만
    낚시질이란 단어는 좀 그렇네요 당신도 일터에 나가서 일한만큼의 댓가를 받겠지만
    렉카차도 그만큼의 댓가가 있는겁니다 일하는 내용을 모르고 소비자입장에서 생각만하니 비싸다고 하지요
    건교부가 정책한 렉카 운임은 최소 51600언입니다 그렇게따져도 당신은 1600언 싸게하신겁니다
    당신의 입장을 고려하지않고 글을남기는게아니라 좋은추억거리라고 글을 올리는 취지는 좋습니다만.
    낚시질이란 단어에 추억이란 단어는 그저 당신이 일반인을 향한 언어의 낚시질과 다를 빠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추억 거리로 간직하시고 다음부터는 당신의 경험담 발언을 할땐 주의를 하셨음 합니다
    항상 행복과 가정의 평안이 가득 하시길 바랍니다

  18. BlogIcon tempurpedic cloud 2011.12.14 18:45  수정/삭제  댓글쓰기

    켓이라길래 두꺼워서 요즘에 입기는 힘들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그렇지않네요..
    약간 서늘한 요즘 날씨에 입기가 가장 좋을 것 같습니다.

  19. BlogIcon handyortung ohne zustimmung 2012.01.02 20:52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깅 오늘 해결할 표현할 수있는 새로운 방법입니다. 우리는우리가 전에는 몰랐 수도 다른 사람과 우리의 일상 생활에 많은 것들을 공유할 수 있습니다. 언제 까지나 우리가 적극적으로 블로그를 사용할 때, 그것은 우리에게 많은 혜택을 제공합니다.

  20. BlogIcon dubai offshore company 2012.03.17 22:37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경도 재밌게 하구 가요~

  21. BlogIcon chota bheem games 2012.04.30 02: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는구나.그 결과, 가구 집에서 매우 중요한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