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견분양사기, 사기치고도 떳떳한 사기꾼들

애견분양사기, 사기치고도 떳떳한 사기꾼들

베스트에 올랐다 상호명이 거론됐다는 이유로 다시 베스트에서 제외됐네요.
더 많은 분들께 알리기 위해 상호명을 지우고 다시 발행하려고 합니다...
같은 글 두번이나 보시는 분들께는 정말 죄송합니다__)
댓글남겨주셨던 분들의 댓글도 너무 감사드립니다__)

세번이나 버림받은 우리집 강아지에서 말씀드렸듯이 저희 가족은 지금 키우는 코카말고 처음에는 말라뮤트 2마리를 키웠습니다. 당시에는 애견사업이 굉장히 활황일 때라 애견의 분양가격 또한 굉장히 비쌌습니다. 충무로에 있는 'xx애견'이라는 곳에서 말라뮤트 2마리를 190만원에 분양했죠. 그나마 두마리니까 깎아준다는 입에 발린 소리를 들으면서요.


                 <처음에는 두마리였죠. 같이 있던 기간이 너무 짧아서 둘이 있는 사진이 이 한장뿐이네요.>
헌데 집에 온지 2,3일 쯤 지났나...한마리가 비실비실 대는겁니다. 계속해서 설사를 하고 토를 하는 겁니다. 처음 강아지를 키우는 저희 가족은 굉장히 놀랐고 분양한 곳으로 전화를 했습니다.

"저기, 강아지를 데려온지 얼마 안됐는데 지금 계속 아파요."
"일단 데리고 와서 말씀하세요."


그날 바로 분양한 곳으로 찾아갔습니다.

"놓고가시면 치료해서 연락드리겠습니다."

다행히 치료를 해서 다시 보내준다고 하니 저희 가족은 안심하고 기다렸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조금 흐르고 일주일쯤 후에 찾으러 오라는 연락이 왔습니다. 이제는 다 끝났다고 생각하고 함께 지낼 생각에 부풀어 있는데 뭐하나 나아진거 없이 아직도 누런 콧물을 흘리며 설사를 하고 토를 하더군요. 바로 근처 동물병원으로 가서 알아보니 파보장염에 홍역까지 앓고있다고 하더군요. 개들은 파보장염이나 홍역에 걸리면 살아남기가 힘들다는 절망적인 말과 함께요. 그래도 살아있는 애를 어떻게 그냥 포기를 하겠습니까. 어쩔 수 없이 병원비를 들여서 일주일 정도 치료를 했습니다. 제 기억으로는 일주일 동안 이것저것 다하면서 50만원 정도 들었던 걸로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완치가 어렵다고 하더군요. 다시 'xx애견'에 연락을 했습니다.

"데리고 오세요. 교환해드릴게요."
"지금 교환이 문제가 아니라 저희가 얘한테 들어간 병원비만도 무시 못합니다."
"그건 저희가 보상해드릴 수 없습니다. 다시 데리고 오셨어야죠."


어쩔 수 없이 다시 아픈 아이를 데리고 'xx애견'을 찾았습니다. 찜찜한 마음에 환불을 하려고 했지만 환불은 절대 안된다더군요. 어쩔 수 없이 교환을 해왔습니다. 그나마 같은 종이 있지도 않아 말티즈 새끼를 데리고 왔습니다. 가격 차이가 있었지만 그나마도 환불은 절대 안된다길래 그냥 포기하고 말았습니다. 그 말티즈를 내주면서 하는 말이 아직도 생생하네요.

"이제 더이상은 교환도 안됩니다. 마지막입니다."

헌데 말티즈 새끼도 데려오자마자 토를 하고 피똥을 싸고 난리도 아닌겁니다. 다시 근처 동물병원을 찾아가보니 역시나 파보장염이라고 하네요. 그렇게 또다시 'xx애견'이란 꼴도 보기 싫은 곳엘 다시 가봐야 했습니다.

"이거 애들을 데려올때마다 다 아픈 애들이니 어떻게 된겁니까? 아픈 애들 데려다가 소비자들 우롱하는 겁니까?"
"무슨 말씀을 그렇게 하십니까. 애들이 아픈지 안아픈지 저희가 알고 그랬습니까? 더이상 교환은 안됩니다."
"경찰에 신고할거에요. 아픈 개들 데려다가 팔아먹는다고요."
"아, 신고를 하던지 말던지 맘대로 하십쇼."

그렇게 한참을 싸우고 나서야 마지막으로 딱 한번만 교환을 해주겠다는 대답을 받아냈습니다. 또 일주일을 기다려 강아지를 찾으러 오라는 전화를 받고는 바로 달려갔습니다. 원하던 종도 아닌 비글을 준비해놓았더군요. 그나마도 새끼도 아닌 6개월이나 지난 놈으로요. 물론 새끼가 아니니 건강은 하더군요. 하지만 도저히 방정맞아서 키우지 못하고 정원이 있는 지인에게 보낼 수밖에 없었습니다.
근데, 이때 비글을 찾으러 갔다가 저희 누나가 정말 소름끼치는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저희가 다시 데려다준 말티즈 새끼가 냉장고 속에서 얼어있는 모습을요. 근데 이렇게 죽어서 얼려져 있는 개들이 한두마리가 아니라는 겁니다. 저희같은 피해자가 얼마나 더 있었을까요?


작은 생명을 가지고 소비자를 우롱하는 이런 곳은 상호명을 밝혀야하는데...
그렇게되면 또 베스트에서 제외되고 많은 분들께 알려드릴 수 없게되서 이렇게 상호명은 적지않습니다. 애견분양하실 때는 충분히 알아보시고 잘 아는 곳에서 꼼꼼하게 분양계약서를 확인하시고 분양하시길 바랍니다. 저희는 아무것도 몰라서 분양계약서 같은 것도 적질 않았기에 피해가 더 컸습니다. 아직도 생각만 하면 울화통이 치미네요.


                      추천으로 제 얘기를 더 많은 분들께 알려주시지 않겠습니까?

미자라지
☆황당경험☆ 2009. 5. 11. 14: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강쥐 2009.05.12 08:50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에 얼핏 들으니까 강아지들은 역시 어린 관계로 옆에 아픈 다른 애가 있으면 바로 전염, 또 장소가 청결하지 않아도 바로 감염, 그 때 바로 치료를 못 해주니 보통 분양되었을 때는 죽어가는 상태라더군요. 충무로 일대에 가면 아주 바로 옆집이 서로 강아지집일 정도로 몰려있는데 그쪽 동네 사람들 상술이 영 일단 팔고보자는 식이어서 아주 험하다고 들었습니다. 님 같이 예쁜 애 데려왔다가 알고보니 이미 죽어가는 애 팔아서 사람 가슴 피멍 들게 하는 일들도 비일비재하고요. 돈 받고 애견분양한다는 곳이 다 그렇지는 않겠지만 일단 80% 정도는 일단 팔고보자는 식인 사람들이라고 보고 얘기를 시작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안 그러고서야 어디.. 아니면 그냥 아는 집에서 받든가 어디 시골 가서 새끼 많이 낳은 집에서 한 마리 찜해서 흥정하시고 데려오시던가 해야죠 뭐..

  3. 응삼이 2009.05.12 09:11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몇년전에 충무로에서 슈나우져 데리고 왔다가 사람에 대한 불신과 분노만 차올랐던 기억이 있습니다 병든 강아지인걸 알면서도 분양시키는건 당연하고요 하물면 바로 옆에 있는 동물병원과 짜고 우롱하더군요 건강엔 이상없냐니까 정 의심되면 검사받고 데려가라고 하더니 병원에 데려가선 체온 좀 재고 이상없다더니 오만원을 요구하더군요 그래도 건강하다고 하니 기쁜마음으로 돈두 냈었죠(나중에 알고보니 짜고치는 고스톱) 집에 데려오구 강아지 용품이란 용품은 다 사놓고 이틀지나니 슬슬 토하구 설사하구 새벽에 택시타구 24시간 하는 동물병원에 데려갔더니 파보 장염이라하더군요 더군다다 힘들겠다고 하시면서 울면서 살려 달라고 했죠 입원시키구 매일 면회가고 얼마뒤에 죄송하게 됐다면서 병원에서 전화가 오더군요 애견샾에 전화했더니 다른놈으로 바꿔준다면서 데리고 오라고하더군요 돈이 문제가 아니였습니다 너무나 기가막히고 어이가없었죠 동물병원 선생님께서 하시는 말씀이 파보바이러스 전염성이 강해서 같은 공간에 있는 아가들에게 까지 아마 다 전염 됐을거라고 하더군요 결국엔 그 샵에 있는 모든 아가들이 전부 병에 걸렸다는 얘기인데 따지려고 전화했더니 그런건 우리가 알아서 할일이니 신경쓰지 말라고 하더군요 정말 할말이 없었습니다 물건두 아닌 생명갖고 장난치는 인간들 너무 싫었습니다 그 충격으로 강아지 키울 생각 접었었는데 우연찮게 동네 허름한 애견샾에서 너무 귀엽게 생긴 시츄를 보구 분양받았는데 (주인 아주머니가 직접 집에서 키우는강아지의 새끼였음 5만원 ) 지금 8년 됐지만 단 한번두 아파본적두 없구 너무나 건강합니다 충무로에 있는 모든 곳이 그런것은 아닐테지만 일단은 신중하게 생각 하셔야 될것 같구여 분양 받는 분들 또한 단지 귀엽다고 해서 자신이 외롭다고 해서 키우는것이 아니라 진정으로 생명을 소중히 여기고 10년이상을 함께 할 동반자인만큼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할것 같습니다

  4. BlogIcon 2proo 2009.05.12 10:1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약간 아쉽습니다..
    개포스팅좀자주해주세요 님이.. 은근 궁금했었는데... ㅋ

    다만 글 내용은.. 음.. 우울합니다. ㅠ_-
    근데 방정맞은 비글에서 살짝 상상이 돼서 웃었습니다;;;
    3대 지랄견중에 하나;;; ㄷㄷㄷ

    • BlogIcon 미자라지 2009.05.13 02:15 신고  수정/삭제

      비글은 진짜 도저히 못 키우겠더라고요..ㅋ
      게다가 너무 커서 와서 그런지 정도 잘 안붙고..;;

  5. BlogIcon 편지봉투 2009.05.12 11:00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를 냉장고에...토 나올 뻔 했습니다.
    무슨 인간들이 저 모양인지...진짜...아씨...진짜...그 강아지들 생각하니 가슴이 아프네요...

  6. BlogIcon DuTa 2009.05.12 16:4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강아지를 왜 냉장고에 냉장시킵니까..
    소각을 하던지..매장을 하던지..
    생각만 해도 끔직하네요...
    누나분 많이 놀랐겠어요..
    난 글을 보고 생각만해도..좀 혐오스럽고..잔인한 생각이 드는데..
    다른 강아지는 잘 크고 있죠..

  7. 2009.05.12 18: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미자라지 2009.05.13 02:16 신고  수정/삭제

      에구...저도 요새 과제때매 정신이 없어서 블로깅을 많이 못하고 있어요..^^;;
      저도 자주 놀러갈게요..^^

  8. BlogIcon 고고 2009.05.12 18:29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이런.. 충무로쪽이죠... 예전부터 충무로쪽 말이 많습니다..
    강아지들이 불쌍해요..

  9. 2009.05.12 18:3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BlogIcon ♣클로버♣ 2009.05.12 19:3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어떤 친구가 얘기하는데 아는 사람이 애견집을 하는데... 길잃은 강아지 주워다 몇십만원에 팔기도 한다 그런다합니다. 경매 붙일때는 가격 더붙여서 팔고 그런다는군요... 애견시장도 투명성을 잃을대로 잃은듯합니다.

  11. BlogIcon 루비™ 2009.05.12 20:1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구...저런....
    강아지가 무슨 물건인지..교환이라니...
    거기다 죽은 개를 처리를 않고 냉장고에...
    애견 사업의 문제가 생각보다 심각한 면이 있군요.

  12. BlogIcon Angel Maker 2009.05.12 20:2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무로라면 아주 치가 떨리는 한사람입니다.
    이 사람들 강쥐로 사기치고도 오히려 큰 소리를 내고 협박까지 하죠.
    저는 한번 크게 당하고 그다음부턴 충무로는 절대 안갑니다.
    정말 양심도 없는 사람들입니다.
    팔때하고 어찌도 그렇게 사람들이 달라지던지...

  13. BlogIcon 므흣한아저씨 2009.05.12 20:5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염등에 걸링 강쥐들을 분양받은 분들이 아프다고 대려오면 그강쥐를 치료하지 않고 또다른사람에게 분양하는..
    에휴..

    허스키, 말랴뮤트가 고가일때.. 진돗개가격이 바닥을 쳐서.. 허스키, 말라뮤트를 짓돗개와 교배시켜 진돗개+말라뮤트 잡종을..
    허스키, 말라뮤트라 파는 분들이 많았지요 ^^;;; 생긴건 허스키, 말라뮤트인데.. 하울링을 안하고 멍멍짓는.. 당황스러운...

  14. Danzy 2009.05.13 11:02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나쁜 판매자가 있었군요.
    그리고 개도 걸리면 완치가 힘든 병이 있는지 몰랐네요...ㅠㅠ

    고양이 키우고 싶은데 신경쓸 여력이 없을꺼 같아서 마음만 뿐입니다;

  15. BlogIcon 미로속의루나 2009.05.14 11:5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진짜 욕 나오는 애견센터네요.
    교환안된다면서 배짱 부릴 때엔 그저 인간성이 말종인가보다, 생각했는데
    말티즈 냉장고 속에 넣어놨다는 얘기 들으니 그 인간, 인간도 아니네요. 짐승같은 것.
    상호명을 밝히지 못하시는 게 참 안타까울 따름이에요. ㅠㅠ

    • BlogIcon 미자라지 2009.05.15 08:27 신고  수정/삭제

      다 까발려서 진짜 장사 못하게 해버리고 싶었는데...
      머가 이리 세상은 복잡한지 말이죠..ㅋ

  16. BlogIcon maximus. 2009.05.15 08:1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나쁜넘들이네요!!!
    이런건 신고해야 하는것 아닌가요?
    dog보다 못한인간들....-_-+++

    • BlogIcon 미자라지 2009.05.15 08:27 신고  수정/삭제

      이미 오래전 일이라 이렇게라도 좀 응징?해주고 싶었는데...
      그나마도 다음측에서 허락을 안하네요..ㅋ

  17. 이쁜공쥬님~~ 2009.05.19 15:37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역시 그런기억이 있어서 씁쓸하네요
    망할것들
    사람이든 동물이든 생명을다루는일에..
    암튼그런것들 쳐죽여야합니다

  18. 푸름이 2009.05.24 13:01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개를 얼려놓다니.....
    생명이라고 할 수도 없는 놈들이네요.
    나가죽어야 해요. 저런놈들은.....

  19. 2012.05.26 17:0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 2012.05.26 17:02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조미진 2014.01.21 12:31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욕밖에안나오네요~저두강아지를키우는입장이라~거기가어딘지무슨처벌이라도받길바래요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