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녀석이 가짜 자기소개서를 적는 이유

친구녀석이 가짜 자기소개서를 적는 이유

평소에 연락도 잘 안하던 친구녀석이 며칠 전에 메신저에서 저에게 먼저 말을 걸어왔습니다.

"야! 너 군밤장사 할 때 처음에 돈 얼마나 들었냐?"

예전에
내가 경찰차보다 구청차를 무서워하는 이유제목으로 포스팅한 적이 있지만 저는 군밤장사를 해본 경험이 있습니다. 그런데 메신저로나마 오랜만에 만나서 하는 첫마디가 예전에 제가 군밤장사를 했던 경험을 묻는겁니다. 궁금한 마음에

"왜 묻는데?"

하고 되물었더니 다짜고짜 급하니 얼렁 말하라네요. 조금 뜬금없긴 했지만 순순히 이것저것 알려줬습니다.
처음에 장사를 시작할 땐 어떠어떠한 것이 필요하며, 생밤은 얼마에 들어오며, 생밤 한 마대를 팔면 얼마의 순이익이 생기는지 등등...
일단은 순순히 다 불러주고 난 후에 아직도 궁금함이 가시질 않아 다시 한번 물었습니다.

"왜 물어봤냐고.."
"면접준비 하는거야.."

알고보니 올해 2월에 대학을 졸업하고 취업을 준비하면서 여기저기 이력서를 내봤지만 도무지 취업하기가 힘들었답니다.
그래서 기업에 자신을 어필하기 위해 생각해낸 것이 자기소개서를 꾸며서 적는 것이었답니다.
꾸며서 적은 내용 중의 하나가 아르바이트 경험으로 군밤장사를 써서 낸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우연히 서류전형을 합격했고, 면접 날짜가 내일인데 혹시나 거짓말이 들킬까 걱정되어 자세히 알아보는 거랍니다.
그냥 웃고 말았습니다.
군밤장사 경험을 이것저것 말해주고 난 뒤에 대화를 나눠보니 자신의 자기소개서를 스스로 가짜 자기소개서라고 하더군요.
동아리 활동이라고는 한번도 안해본 넘이 자기소개서에서는 동아리 회장직을 맡은 것으로 되어있고,
힘든 일이라고는 한번도 안해봤던 넘이 자기소개서에서는 학교를 다니면서 이런저런 아르바이트로 스스로 학비를 벌어서 냈으며,
이 외에도 거짓으로 작성된 내용들로 많은 부분을 채워놓았다는 겁니다.

                                      이미지 출처 : http://goodgoodin.tistory.com


이런 일은 비단 제 친구녀석에게만 해당되는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주변을 둘러봐도 소소한 거짓말들로 자기소개서를 채우는 취업준비생들을 많이 봤습니다.
오죽하면 학교에 강연을 오는 인사담당자들마다 하는 말이

"자기소개서 좀 창의적으로 적으세요. 이건 뭐 우리나라엔 동아리가 뭐가 그리 많은지...자기소개서를 보면 죄다 동아리 회장이라 하니..."

라고들 많이 말씀하시는 것만 봐도 말입니다.


대학교에서의 마지막 학기를 다니고 있는 저도 취업,진로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나이는 들어가고 학교에서 나갈 때는 다가오고...
저뿐만이 아닌 졸업생이나 졸업예정인 학생들 모두가 같은 걱정을 하고 있을 겁니다.
정말 이렇게까지 해가며 취업에 목을 매야 하는 현실이 너무 답답해서 한자 적어봤습니다.


                       공감하셨다면 추천을 꾸욱~아니시라면 댓글을 쫘악~^^
미자라지
☆황당경험☆ 2009. 4. 22. 08: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Slimer 2009.04.22 10:19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심정 이해되네요. 작년 초에 졸업했는데.. 만나는 친구들중 직장인은 달랑 두명...
    1년 째 술값만 무쟈게 깨지고 있습니다... 제친구들도 하루 빨리 취직이 되야 할텐데요...

  3. BlogIcon okgosu 2009.04.22 10:4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업해도 직장에서 살아남는 것은 또 다른 문제의 시작이죠....힘든 세상...

    • BlogIcon 미자라지 2009.04.23 02:32 신고  수정/삭제

      대학갈 때 대학만 들어가면 다 끝난거 같지만...
      역시 아니었듯이 취업도 마찬가지겠죠...
      끝없는 경쟁...공부...휴우...ㅋ

  4. BlogIcon 2009.04.22 10:4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소심했는지 큰 거짓말로는 채우지 못하겠더군요.
    그래도 가정이 무지 화목하다는둥(하하)의 거짓말은 했지요.

  5. BlogIcon 메바 2009.04.22 10:47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깝긴한데, 본인이나 사회 전체적으로나 결국은 마이너스에요.
    결국은 탄로나고 본인의 실력대로 대우받습니다. 그렇지 않은 회사라면, 회사에 문제가 있는 것이고요.
    진짜 실력을 키워서 솔직하게 보여주고 객관적으로 인정받을 방법을 찾아야해요...

    • BlogIcon 미자라지 2009.04.23 02:34 신고  수정/삭제

      같은 생각이지만 옆에서 바라보는 입장에서 뜯어말리기도 뭐하네요...그냥 이 현실이 답답하게만 느껴질 뿐이죠..;;

  6. BlogIcon 따뜻한카리스마 2009.04.22 10:59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황당하셨겠습니다-_-;;;
    하지만 반드시 진실은 밝혀지기 마련이죠.
    정직성에 관련한 글 트랙백으로 남깁니다.
    좋은 결과 만드시길 기원합니다!

  7. 유구무언 2009.04.22 11:41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도덕성 매우 중요한 겁니다... 하지만 취업이라는 밧줄이 목을 옥죄고 있는 가운데서 그리고 실업자가 계속 양산이 되는 이상황에서 어떻게든 튀어 보려고 하는 모습이 과연 나쁘기만 할까요?? 물론 커다란 거짓말은 문제가 되겠지만 이력서에서 소소한 거짓말들은 오히려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인사담당자들도 특이한 경력의 사람들(주로 잡초(?)같이 살아온 사람들)을 선호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러한 것 때문에 이력서가 자꾸 화려해지는 것 같습니다.. 정말로 이력서를 있는 그대로만 쓴다면 아마 저도 기회조차도 잡지 못한채 계속 백수였을지도 모릅니다..하하

  8. BlogIcon 허니몬 2009.04.22 11:4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정작 리크루트 업체들에서 시키는(컨설팅 해주는) 내용들은,

    "인사담당업자들이 확인할 수 없는 내용은 거짓말 하셔도 됩니다. 왜냐구요? 확인할 길이 없잖아요?" 라고 말을 해줍니다. ㅡㅅ-)> 그들에게 컨설팅 받은 이력서는, 처음에는 2장도 가득채우지 못하는데, 받고나면 7~8장의 분량이 넘는 이력서로 변신을 합니다. ㅡㅅ-)> 그 중 50% 정도는... 과도하게 부풀려진 사실(?)이구요....
    "일단 입사하고 보자!!" 라고 그들은 격려해줍니다. ㅎㅎ.... 상당한 기업들은 그렇게 부풀어진 이력서를 보고 의심을 하면서 직원을 뽑고, 충분한 실력을 보여주지 못하는 직원을 보면서 전전긍긍하게 되는 순환되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 저도 8월부터는 약간 부풀린(?) 과장된 이력서를 써야 한답니다.
    이것저것 크고작은 사건들을 많이 일으켰는데, 그것을 단순히 열거하는 것이 아니라, 많이 장식을 붙여줘야합니다. 저도 일단 취업은 되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ㅎㅎ OTL... 이런 말을 하고 있으니 참 서글퍼지네요.

  9. BlogIcon 필넷 2009.04.22 13:0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국이 하도 어수선하다보니...
    이해가 되기도 하네요. --;

  10. BlogIcon 라오니스 2009.04.22 13:2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가짜로 적기보다는 좀 오바해서 적은 경우는 종종 있었습니다...
    적당한 오바는 괜찮을 듯 싶기도 한데요..ㅋㅋ

  11. BlogIcon 함차 2009.04.22 17:17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실이 그렇군요..얼마나 맘쪼렸겠어요..

  12. BlogIcon 편지봉투 2009.04.22 17:50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살짝 부풀린 것은 봤지만...이거 참 개성있는 이력서가 발목을 잡는 셈이네요...허..참...
    보자기도 취업캠프를 하는데, 꼭 귀띔해 줘야겠습니다.

  13. BlogIcon femke 2009.04.22 19:3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실이 그렇다보니 자기소개서도 좀 과장시켜서 해야하는 심정 이해도 가네요.

  14. BlogIcon 라세파 2009.04.22 19:43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걍~ 소신것 적으면 안되나효??(철없는 생각입니닷,,, 나무라지 마세횻~^^)

    거짓으로 적을 수 밖에 없는 현실이나..
    그 현실로 인해.. 마음 졸이는 사람이나..
    다들,, 힘든거 같습니다.ㅎ

    • BlogIcon 미자라지 2009.04.23 02:39 신고  수정/삭제

      나무라다니요...그게 맞는 말씀인데요...
      근데 참 막상 닥친 사람 입장에서는 그게 잘 안되는 것도 사실이니..;

  15. BlogIcon 탐진강 2009.04.22 20:37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 회사 인사담당자는 알려나 모르겠습니다.^^
    그러고보니 제가 면접 서류를 보게되면 뭔가 자리 하나씩은 맡았던 사람들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자신감을 갖고 자신의 강점을 잘 부각하고 성실하고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면 좋을텐데 아쉽습니다.
    그 만큼 취직이 어렵다보니 그런 듯 합니다.

    • BlogIcon 미자라지 2009.04.23 02:39 신고  수정/삭제

      자신의 장점을 부각시키려고 하다보니 없는 사실도 끌어들이게 되나봐요...
      어떻게든 튀어서라도 취직을 하고싶은 마음..;;

  16. BlogIcon 한량이 2009.04.22 21:10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취업하기 힘들죠..
    실업인구도 점점 늘어나고..

    그래도 화이팅 입니다.^^

  17. BlogIcon 건강정보 2009.04.22 23:46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취업하는게 진짜 진짜 하늘의 별따기죠..ㅠㅠ
    친구분 심정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친구분 꼭 좋은 곳 취직하시길.....

  18. BlogIcon 엘고 2009.04.23 05:0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직하기 점점어려워지다보니 더 부각시킬수밖에 없겟드라구요
    공감되네요^^

  19. 2009.04.23 05:1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 BlogIcon tempurpedic rhapsody 2011.12.26 21:57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은 내용 중의 하나가 아르바이트 경험으로 군밤장사를 써서 낸 것이었습니다그런데 우연히 서류전형을.

  21. BlogIcon memory foam mattress 2012.02.01 12:53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라질은 거대한 나라입니다. 브라질은 에스 프레소의 도움 전설이다. 날씨가 에스 프레소를 공장으로 허용됩니다.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