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에서 직접 만나본 담배피는 초등학생

화장실에서 직접 만나본 담배피는 초등학생

인터넷을 돌아보다가 담배에 관한 포스팅들을 보고 갑자기 생각나는 일화가 있어서 적어봅니다.
불과 1,2년 전만해도 저의 취미는 게임이었습니다. 친구들과 함께 밤을 새가며 게임을 하면서 즐거움을 느꼈죠.
그날도 역시나 게임방을 갔고 게임을 하다가 저녁을 먹으러 친구들과 나가는 길이었습니다.

저와 한 친구는 쉬가 마려워서 화장실을 들렀죠.
그런데 저희가 화장실에 들어가자 후다닥~하며 꼬마애들 몇몇이 구석으로 숨는 겁니다.
뭔가 했더니 화장실 안에는 연기가 자욱하더군요.
자세히 살펴보니 중,고등학생도 안되보이는 정말 어린 아이들이었습니다.

<담배피는 중국아이의 모습입니다. 출처를 남기려고 했으나 여기저기 많이 돌아다녀서 포기..;;>


저 또한 학창시절에 담배를 핀 경험이 있고, 많이 필 때는 하루 두세갑씩 담배를 피는 골초 중의 골초지만...
적어도 초등학교 시절에는 담배를 핀다는건 정말 꿈속에서도 상상하지 못할 일이었죠.
속으로 생각을 했습니다.
'이녀석들 이번 기회에 혼쭐을 내서 앞으로 절대 담배 생각을 못하게 해주어야겠다.'
생각을 하고는 바로 아이들을 겁주려고
"야임마! 일루 나와!"
큰소리로 아이들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이건 또 뭔지...
남자아이들로만 생각했던 아이들이 알고보니 두명의 여자아이들이더군요.
어이가 없어서 헛웃음이 나왔습니다. 남녀평등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여자아이들이 담배를 피우는 걸 아니 남자아이들이 피는 것보다 더 화가 나더군요. 여자들은 앞으로 2세를 잉태해야하니 더더욱이나 이쁘게 자라야한다는 보수적인 생각을 가진 저였기에 말입니다.

아이들을 불러서 pc방 바로 옆에 놀이터가 있어서 그곳으로 갔습니다.
벤치에 앉혀놓고 한참을 잔소리?를 늘어놓고는 다시는 담배를 피지않겠다는 다짐을 받아냈죠.
얘기를 하다보니 정말 주변에서 흔히 보는 평범한 애들이었습니다.
그렇게 쭈쭈바 하나씩 물려놓고 한참을 얘기하다보니 오래전부터 알고지낸 사이처럼 친하게 말을 하게 됐습니다.

그러다 정말 경악스런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초등학교 3학년이라는 이 아이들의 말에 따르면 자기네 반에서 담배피는 아이들이 자신들 뿐만이 아니라는 겁니다. 어이가 없어서 진짜냐고 몇번을 되물었지만 정말 사실이라는 아이들의 외침에 할 말을 잃고 말았습니다.

"담배피면 입에서 냄새가 나자나. 부모님이 다 아시지 않아?"
"괜찮아요. 밖에서 놀다가 양치하고 늦게 들어가면 냄새 안나요."
"그래도 손에 냄새가 베서 다 아실텐데...?"
"괜찮아요. 필때 이쑤시개로 피면 손에 냄새 안베요."
"그럼 담배는 어디서 나? 부모님꺼 몰래 갖고 나오니?"
"아뇨. 저기가면 할머니가 하는 구멍가게 있는데 아빠심부름이라고 하면 그냥 줘요."



예전에 비해 요즘에는 청소년들에게 담배를 팔지않는 업소들이 정말 많죠. 하지만 정말 어린아이들에게도 그게 완벽하게 적용되고 있는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분명히 완벽하지 않기에 담배를 피우는 아이들이 존재하는 거겠죠.
아이들에게 앞으로는 절대 담배를 피지않는다는 다짐을 받았지만 솔직히 믿음이 안가네요. 아이들은 아직 생각하는 것이 성숙하지 않아서 유혹에 쉽지 흔들릴 수밖에 없으니까요.
아무리 세상이 변한다지만...요즘 아이들은 이미 부모의 예상 밖에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녀를 갖고계신 부모님들...'내 아이는 아니겠지'하는 생각에 방심하지 마시고 혹시나라도 모를 만약을 대비해 아이들에게 올바른 예방교육을 해주시는게 꼭 필요할 것 같아서 한 자 적어봅니다.


다음 글 : 친구녀석이 가짜 자기소개서를 적는 이유


공감하셨다면 추천을 꾸욱~아니시라면 댓글을 쫘악~^^

미자라지
☆황당경험☆ 2009. 4. 20. 17:4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음... 2009.04.21 16:32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문글이나 댓글 보면 아이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는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어이가 없다는 반응이 많은데 어른 관심밖에 아이들은 충분히 저럴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특별히 가르치지 않으면 죄책감이 어른 보다 덜 하기 때문에 더 쉽게 범죄를 저지르고 가책도 느끼지 않습니다.
    즉 저 아이들은 분명 부모와 학교의 관심에서 멀어진 아이들인데
    혼내야할 아이들이 아니라 동정하고 감싸줘야할 아이들이라는 거죠.
    요즘 애들 빠른 것 같죠? 어른들 흉내나 낼줄 알지 쥐뿔 아는 것 하나도 없어요
    옛날 아이들 보다 생존능력에선 얼마나 떨어지는지 모릅니다.
    하여간 안타깝네요.

    • BlogIcon 미자라지 2009.04.21 20:31 신고  수정/삭제

      솔직히 아이들을 잘 이해하지 못한게 사실이네요..;;
      그냥 저 어렸을때만 생각하고 비교하게 되니 이해가 잘 안됐어요...
      님 댓글을 보니 조금은 이해가 되네요..

  3. 꼴초입니다 2009.04.21 20:49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배는 빠르고 느린거 없습니다

    제일 좋은건 시작을 안하는게 좋은대 시작하고 나면 정말 끊기가 어렵지요.

    저 어릴때도 초딩도 아닌 국딩 시절때도 피던애들이 있긴 있었습니다.

    여튼 결론은 담배는 몸에 안좋습니다 이이상 딱히 표현할말이 없군요

  4. BlogIcon 2009.04.21 20:59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충격적이네요.
    비단 중국만의 이야기가 아닌 것 같더군요.
    우리나라도 점점 흡연 연령층이 낮아지고 있다고 하더군요. ㅡ.ㅡ;

  5. 우리때도 2009.04.21 23:23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때도 학교짱?이라 불리는 애들은 피웠던걸로..학교에 한두명정도? 짐작해보면 그랬으리라 생각되네요
    정말 법이라도 만들어졌음..하네요..여기저기서피워대니..
    담배가 정말 백해무익 발암물질만으로 가득한것을..한창 성장기도 안된.여린몸에 뿜어대면 오죽이나 할까요..
    흡연자들 정말 각성들했음 합니다.

  6. 꾸중하면.. 듣는다.... 2009.04.22 02:49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등학생은 아니시자만 학창시절에 담배 하셨다니까 한번 묻죠...

    학창 시절에 화장실 근처에서 몰래 담배 피우시는데.... 누가 야.. 어린 놈이 무슨 담배야.. 라고 하면서..

    담배 피지마 하면서 일장 훈계를 한 적이 있으신가요?

    뭐 없으시다면 학생주임한테 걸려본적은 있으시겠죠?

    그때 어떤 생각 하셨습니까?

    지금 저 애들은 그때 님이 하셨던 생각 그대로 했을 겁니다..

  7. BlogIcon 라세파 2009.04.22 19:45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치겟다 진짜...

    뭐 모르고,, 핀다지만,,
    나중에 크면,, 진짜 후회 많이 할껀데....

    뭐라 말하기가 힘듭니다.. 이런건 진짜..

  8. pkmom 2009.04.24 10:28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격이어서요..
    한국의 교육환경 탓일까요? 저의 아이는16세이고 생일지나서 17세되는 11학년입니다(고2)
    친구들이나 저희 아이를 봐도 아직까지 담배근처도 가지않게 지내는데, 외국이거든요?
    한국에서 자랄때 외국은 개방적이고, 자유롭고 18세만되면 부모님 떠나고, 마약이나 담배에 찌들어
    10대를 보내는거라고 생각했었는데, 오히려 한국보다 더 순수하게 아이들이 자라는것 같아요..
    그래서 유학오는 한국의 10대청소년들이 오히려 여기아이들보다 되바라져서 어찌나 힘이든지 모른답니다.
    도대체 머가 문제 일까요??
    제발 한국의 자라나는 우리의 청소년들이 제발 올바른 습관과 태도를 가질수 있도록 누군가 노력해야하는데
    부모들이 아이들을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아이들을 간섭하고, 밖으로 내돌리는 아이들을 집에서 품어야 하는데
    아빠는 회사에서 늦게 귀가.. 엄마들은 싸우나에 백화점 점심은 학교 급식, 저녁은 학원으로 뺑뺑이 돌리고 사먹으라고 돈을 주고 집에는 말그대로 잠만자는 공간이 되는 빈둥지의 한국의 현실인것 같아 씁쓸합니다.

    • BlogIcon 미자라지 2009.04.24 10:30 신고  수정/삭제

      맞아요..
      저도 지나온 시절이지만..
      요즘은 교육환경이 더 살벌하고 아이들이 기댈데가 없이 내몰리는게 안타깝지만 사실이네요..;

  9. 이상한나라의 앨리스 2009.04.28 11:41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배를 처음 피운건 군대에서 지금은 끊은지 2년 됐는데...금연 도전했다가 세번 실패했지요...지금은 끊기를 잘했다는생각...아예 처음부터 피우지 마세요...백해무익한게 담배랍니다....

  10. BlogIcon 산위의 풍경 2009.04.30 19:1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못된것은 원래 시키지 않아도 잘 배워요..~~가엾어라 `~

    • BlogIcon 미자라지 2009.05.02 17:51 신고  수정/삭제

      저도 어렸을때 부모님 몰래 담배를 펴본 경험이 있지만 요새 애들은 정말 빠르더라구요..;;
      호기심에 한번 해보는게 아니라 계속..;;

  11. BlogIcon taisnlee 2009.05.02 12:3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이런 사태는 막기가 참 힘들죠. 주의를 줘도 그 자리에서만 안하겠다고 하면되니까요.
    부모들도 자식에게 신경을 쓰겠지만, 모르게 필려고만 하면 모르게 필수 있으니 참...어렵네요.

  12. 푸름이 2009.05.17 16:22  수정/삭제  댓글쓰기

    끔찍하네요... 초등학생들까지 담배를 필 줄이야....
    달리 할말이 없네요....

  13. BlogIcon tempurpedic rhapsody 2011.12.26 21:55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는 것보다 더 화가 나더군요. 여자들은 앞으로 세를 잉태해야하니 더더욱이나 이쁘게 자라야한다는 보수적인 생각을.

  14. BlogIcon memory foam mattress 2012.02.01 12:46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적 조건은 모두 시간이 다른 나라에 의해 감시 당하고. 이것은 왜 다른 국가의 욕망 정보입니다. 미디어 원조는 정보를 제공하지만, 종종 그들은 독립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15. BlogIcon Book of ra online 2012.05.21 20:05  수정/삭제  댓글쓰기

    我真的很喜歡這個偉大而有趣的文章。這是真正偉大的和有趣的,我讀。我等不及要多。

  16. BlogIcon used cars for sale 2012.05.23 21:01  수정/삭제  댓글쓰기

    我很高興我遇到這個職位。我愛尋找新的職位,以閱讀。我覺得你做一些好點的特點也。

  17. BlogIcon coupons 2012.05.25 20:28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보를 얻고자하고 잘 쓰여진 및 고체 정보를 가지고 있어야 게시물을 발견했습니다.

  18. BlogIcon Ferienhäuser Deutschland 2012.06.02 18:22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최근에 당신의 기사를 통해 와서 함께 읽고있다. 당신의 쓰기 기술과 독자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읽을 수 있도록 능력을 내 감탄을 표현 싶습니다. 나는 새 게시물을 읽고 당신과 나의 생각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19. BlogIcon teaching jobs 2012.06.22 18:07  수정/삭제  댓글쓰기

    ロケタッチアカウントをご利用の方へ、外部サービスアカウント連携統合のご連絡です。

  20. BlogIcon job fair 2012.06.22 18:08  수정/삭제  댓글쓰기

    チアカウントをご利用の方へ、外部サービスアカウント連携統合のご連絡です。

  21. BlogIcon IT Recruitment 2012.07.02 16:37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독서와 사운드 포인트 중 일부를 숙고하는 몇 분 동안 당신의 기사를 검토하고있다. 당신이 생각하는 방식이 맘에와 저는 이런 내용의 많은 부분에 동의합니다.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