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search result of '개' : 5

  1. 2009.07.09 개똥 치우는 아르바이트 힘든점은 뭘까? (82)

개똥 치우는 아르바이트 힘든점은 뭘까?

개똥 치우는 아르바이트 힘든점은 뭘까?

이건 거의 낚시글입니다..^^
낚시란걸 아시고도 보시겠다면 말리진 않겠습니다..ㅋ


사실 지난주에는 개똥 치우는 아르바이트를 했습니다.
개똥 치우는 알바도 있냐고요?


사실 어머니 친구분 중에 혼자서 생활하고 계시는 친구분이 계십니다.
저에게는 거의 이모나 다름없는 분이신데 사별을 하시고 딸 둘이 있지만 두 딸 모두 시집을 가서 큰 딸은 중국에 있고, 작은 딸은 지방에서 살고 있습니다.
헌데 코카를 세마리를 키우고 계십니다.
출퇴근을 하실때야 괜찮지만 지방출장이 잦은 일을 하고 계시기에 지방출장을 가실 때면 아이들 밥주고 똥치우는 일을 할 사람이 마땅치 않습니다.
저희 어머니께서 몇번 다녀오셨는데 어머니께서 가게도 나가셔야 하고, 일도 하시니 아침저녁으로 들여다보는 것이 쉽지않으셨는지 몇 개월 전부터 제가 인수인계?를 받아서 하고 있습니다..ㅋ


저희 집에서 5분 거리에 살고 계시기에 왔다갔다 그냥 산책도 할겸 다녀오고 있는데 웬만한 아르바이트는 다 해본 저에게도 이 일이 생각보다 쉽지가 않습니다..ㅋ


할 일이 많냐고요?
아니오.
그냥 잠깐 들러서 아이들 밥 주고, 똥 치우고 바닥청소만 살짝 하고 나오면 되기에 할일이 많지도 않습니다.

시간이 많이 걸리냐고요?

아니오.
이것저것 다 하고나도 시간은 30분도 채 걸리지 않습니다.

돈이 안되냐고요?

아니오.
극구 사양했지만 앞으로도 계속 부탁하려면 조금이라도 돈을 주는 것이 당신 마음이 편하다고 하시며 하루 일당으로 만원씩을 쥐어주십니다. 보통 주말이면 돌아오시기에 일주일에 10번 남짓을 갔다오면 오만원을 버는 셈이니 다른 아르바이트에 비교해도 결코 작은 돈이 아닙니다.


그럼 뭐가 힘드냐고요?
시간도 많이 걸리지 않고, 힘든 일도 아니지만 아침, 저녁으로 꾸준히 다녀와야 하는것이 쉽지만은 않습니다.
전날 새벽에 들어와서 늦잠을 자고싶어도 셋이나 되는 아이들이 굶고 있다는 생각에 벌떡 일어나 나가봐야 합니다.
저녁 시간에도 멀리 나가는 약속이 생기면 약속시간을 정하기가 곤란할 때도 있구요.
가장 힘이 든건 갔다가 바로 돌아오지 못한다는 겁니다.
저 말고는 일주일 내내 찾아오는 사람 하나 없기에 제가 집안으로 들어가면 세녀석 모두가 아주 난리가 납니다.
온몸을 부들부들 떨면서 달려들어 온몸을 핥고, 매달리고 난리도 아니죠.
그런 녀석들을 냅두고 밥만 주고, 똥만 치우고 집으로 돌아오기엔 마음이 무겁습니다.
정말 바쁜 일이 있지 않는한 다만 삼사십분만이라도 놀아주고 나오고, 약속이 없는 날엔 엄마 친구분 집에서 간식도 먹고, 컴퓨터도 하고, TV도 보면서 같이 있다가 오고는 하죠. 저도 개를 키우는 입장이라 그런지 아이들을 떼놓고 그냥 오기가 참 쉽지가 않더라고요.

< 밥을 주고 화장실에서 응가를 치우고 있으면 그 바로 옆에서 또 응가를 싸질르고 있는 밉상들 >

밥 다 먹고나면 개껌 하나씩 물려줍니다. 세녀석 모두 모여 사이좋게 개껌을 씹고 있는 모습을 보면 누가 부모자식 아니랄까봐 굉장히 닮았네요..ㅋ
다른분들이 객관적으로 느끼시듯이 개똥 치우는 아르바이트가 다른 아르바이트들에 비해서 어려운 일이 결코 아닙니다.
하지만 아르바이트는 저마다의 장단점이 있기 마련입니다.
군대 갔다온 분들이 제각각 자기가 맡은 보직이 가장 힘들었다고 말씀하시는 것과 같이 자기가 경험한 아르바이트도 다 힘들게만 느껴지실 겁니다.
세상에 쉬운 일이 어디 있겠습니까...특히나 남의 돈 먹는 일이 말이죠.
어떤 일이든 최선을 다한다면 나중에 뒤돌아봐도 결코 후회되지 않을 겁니다.
아르바이트를 하실 때도 언제나 자기일처럼 최선을 다하신다면 후회도 남지않고, 언젠가는 인정받게 되실거에요.^^


                      공감하셨다면 추천을 꾸욱~아니시라면 댓글을 쫘악~^^
미자라지
☆아르바이트경험☆ 2009. 7. 9. 09:4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JooPaPa 2009.07.09 13:0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습니다. ㅋ

    돌봐주다 돌아가시는길이 정말 힘드실듯

    • BlogIcon 미자라지 2009.07.09 13:51 신고  수정/삭제

      그냥 좀 발걸음이 무거워지죠..ㅋ
      그래도 집으로 가야하는게 저희집에도 돌봐야할 녀석이 잇기에...ㅋㅋㅋ

  3. BlogIcon 티런 2009.07.09 13:06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말씀 정말 공감합니다.
    그중에 남의돈먹기 참 힘들다는 이야기...^^
    편안한 하루되세요~

  4. BlogIcon gemlove 2009.07.09 13:36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저는 집에 강아지가 4마리나 있어서 의도하지 않게 매일 똥치우는 알바를 하고 있습니다 ㅋ 알바비는 당근 없죠 TT

  5. BlogIcon 진돌이네^ 2009.07.09 13:42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를 싫어하지않는다면 좀더 즐기시길..... 만원어치가알바가아닌 강쥐하고 함께하는 시간에 똥만생각치마시고
    밥만생각치마시고, 그이상 함게즐길수있다면.... 당신은 이미성공할준비가된사람!^^

  6. BlogIcon DJ야루 2009.07.09 14:31  수정/삭제  댓글쓰기

    딴건 둘째치고 강아지들 사진이 너무귀엽네영+_+

  7. 아이사랑해 2009.07.09 16:23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아르바이트,저에게 넘기시면 안될까여?나~~코카키우는 여자야~~~,강쥐를 넘 좋아해서요..갑자기 내가 막 하고싶어지네요...3마리랑 놀고도 싶고~~~..ㅋㅋㅋ

  8. BlogIcon 몸부림 2009.07.09 19:3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인형들이 정녕 개군요!ㅋㅋ 정말 귀여운데요.
    요즘 애완동물이 많아지다보니깐 그런 아르바이트가 많이 생겨난것 같아요~~
    저도 예전에 해볼려다가 여자들이 다 가로채는바람에 못했었는데ㅎㅎ
    전 가끔 집앞 심부름도 귀찮아서 안가는데요. 개똥치우는일이라고 안힘든일이 있겠어요^^

    • BlogIcon 미자라지 2009.07.10 07:13 신고  수정/삭제

      전 아시는 분 부탁으로 하는거라 알바라고 말하기는 그래서 낚시글이라고 말씀드린거에요^^

  9. BlogIcon mami5 2009.07.09 20:4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참 희얀한 알바입니다..^^
    허긴 한가족이라고 보면 두고가는 사람들은 먹이가 걱정이 될 수도..^^
    올여름 해수욕장엔 울 별이도 데리고 갈까 합니다..^^
    하루종일 혼자 둘걸 생각하니 미안해서리 ㅎ..^^*

    • BlogIcon 미자라지 2009.07.10 07:14 신고  수정/삭제

      ㅋ바다를 처음보면 정말 무서워하겠네요..ㅋㅋㅋ
      예전에 같이 바닷가 갔다가 무서워해서 물 한번 적셔보지 못했다는...ㅋㅋㅋ

    • BlogIcon mami5 2009.07.10 10:41 신고  수정/삭제

      어머..야들(강쥐)은 바다를 무서워하나보네요..ㅋㅋ
      어떤 모습인지 궁금해지네요..ㅎ

  10. BlogIcon SAGESSE 2009.07.09 20:5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공~ 여긴 코가 3마리가 완전 닮았네요~ㅋ 매일같이 같은 시간에 뭘한다는 거 정말 인내심이 필요하죠!
    블로그도 부지런해야 하겠더라고요! 미자라지님은 뭐든 열심히 하시니 성공 보장입니다!

  11. BlogIcon 2proo 2009.07.10 00:0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글이 낚시글이라뇨~ ㅎㅎㅎ
    코카스가 너무 귀여워요~~~~~~~~~~~
    얼마나 사람이 그리웠으면 그리 달려들었겠어요 ㅎㅎ
    저도 멍멍이 좋아하는데.. 하앜~

  12. BlogIcon sapzzil 2009.07.10 00:1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특이한 알바군요...
    근데...낚시글이라고 하니...더 읽어보고 싶던데요~ㅎㅎ

  13. BlogIcon Slimer 2009.07.10 00:2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알바의 힘든점은 결론적으로 '공'과 '사'를 구분하기 힘들다는 것이 될것 같네요.ㅎㅎ

  14. BlogIcon 펨께 2009.07.10 03:54  수정/삭제  댓글쓰기

    낚시글에 제가 걸렸네요.ㅎㅎ
    산책가기 정말 힘들죠. 비오고 바람불면 정말 죽을지경이라고
    옆집사람들 그러더군요.

  15. BlogIcon 바니♡ 2009.07.10 09:2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들이 넘 닮아서 합성인줄 알았네요 ㅎㅎㅎ
    개껌이구나 ㅎㅎㅎ 전 고양이 키우는데요. 고양이 똥 치우는것도 만만치 않습니다 ㅡ,.ㅡ;;;

    • BlogIcon 미자라지 2009.07.13 23:33 신고  수정/삭제

      개나 고양이나 사람손 많이 가는것은 어쩔수가 없나봅니다..ㅋ
      관심을 안가져주면 우울증이 생기니 말입니다..^^

  16. BlogIcon SAGESSE 2009.07.11 19:1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개사진 보고 싶어 한번 더 다녀갑니다 참 유머러스하면서 정겹습니다. ㅋ 행복 만땅 주말 되세요!

  17. BlogIcon 이름이동기 2009.07.11 20:06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 역시 꾸준함이 제일 어렵죠 ^^ ㅋ
    풉 ~ 그래도 만원씩 ~ 좋은데요 ?? 저에게 슬슬 넘기심이 ... 쿨럭 ...ㅋ

    • BlogIcon 미자라지 2009.07.13 23:33 신고  수정/삭제

      ㅋ매력이 있긴한데...
      돈이 좋긴 좋은데...귀찮을땐 돈이고 뭐고 정말 귀찮더라고요..ㅋ

  18. BlogIcon 이미영 2009.07.13 13:25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코카를 세마리나 ㅠ ㅠ 코카 완전히 장난꾸러기인데. 코카는 순진한 얼굴에 속으면 절대 안되는 말썽쟁이에요. 우리 집도 말티랑 코카 키웠는데 말티는 할머니이고 코카 애기였는데 코카 애기가 말티 할머니 너무 괴롭혀서 시골로 보냈어요. 자기는 놀아달라고 그러는 거겠지만 말티 할머니 수명이 푹푹 줄어드는것이 보이더라구요 ㅠ ㅠ 그런 코카를 세 마리나 보살피다니 대단하십니다

  19. BlogIcon 딸기우유! 2009.12.02 11:19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지랄견들 돌보시느라 힘드셨겠어요
    근데 너무 이쁘다...
    예전에 자주가던 옷가게에 코카가 있었는데
    정말 지랄견맞긴한데
    그 모습이 어찌나 구엽던지
    사람도 잘 따르고^^

  20. BlogIcon 달콤 시민 2010.04.27 13:4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귀여워.! 아아 귀여워.!
    너머 귀여워.! 너무 귀여워.!
    넘 귀여워요 ^^

  21. BlogIcon sleep number mattress 2012.01.12 20:58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도 하시니 아침저녁으로 들여다보는 것이 쉽지않으셨는지 몇 개월 전부터 제가 인수인계?를 받아서 하고 있습니다.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