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빼로데이에 스무살 연하의 여자에게 빼빼로 받아보니...

빼빼로데이에 스무살 연하의 여자에게 빼빼로 받아보니...


친구놈이 오산에서 조그맣게 학원을 열었습니다.
이번주에 무슨 세무교육을 가야한다며 아이들 좀 며칠만 봐줄 수 없냐는 부탁을 하더군요.
처음에는 가르치는게 자신이 없으니 딴사람을 알아보라고 하니 들려오는 친구의 한마디에 어쩔 수 없이 수락을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딴 사람 알아봐. 나 진짜 누구 가르치는거 자신없다고."

"주변에 백수가 너밖에 없어서 그래."

"제길...알았어."



사실 초등학생들 수학이니 크게 어려움이 없을거란 생각에 그냥 3일간만 봐주기로 했습니다.
월요일은 첫날이라 백수 주제에 선생인척 하려니 조금 어색했지만 귀엽고 순진한 아이들이 불러주는 "선생님!"이란 말에 용기를 얻고 아이들과 편하게 지낼 수 있었습니다.


머리가 좀 큰 초등학교 6학년 남자아이들은 많이들 까불까불 댔지만 저 역시도 그런 때가 있었기에 웃으며 넘길 수 있었습니다. 초등학교 저학년 여자아이들은 험악한 인상의 아저씨가 웃는 모습을 보고 경끼를 일으키기도 했지만 그녀?들도 시간이 조금 지나니 익숙해진 모양이었습니다.


그렇게 하루가 가고 둘째날...
아이들이 저와 친해졌다는 생각에 장난도 많이 치고, 집안일이며 학교에서의 대소사까지 조잘조잘 떠들더군요.
아이들이 한꺼번에 몰려 정신없이 바빴는데 초등학교 2학년 여자아이가 조용히 다가오더니 등 뒤에서 뭔가를 꺼내더군요.
뭐지?하고 궁금해하는데 아이가 꺼낸것은 다름아닌 조그마한 포장상자였습니다.




문득 내일이 빼빼로데이라는 게 떠오르더군요.
역시나 조그만 포장상자의 내용물은 빼빼로였습니다.




내일이 빼빼로데이라는 건 알았지만 올해는 혼자 보내게 되서 빼빼로 따위는 포기하고 있었는데 아홉살 여자아이의 빼빼로를 받으니 정말 기분이 좋더군요. 내일이 빼빼로데이기에 슈퍼에 널린게 빼빼로지만 그 흔한 빼빼로가 왜 그리도 고맙던지요.


빼빼로를 사다가 포장하느라 고생했을 아이의 모습을 생각하면 그냥 고맙다는 말로는 다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서연아, 선생님 빼빼로 정말 맛있게 먹었어. 너무너무 고맙다. 불쌍한 선생님 빼빼로데이 외롭지 않게 보내게 해줘서~~^^"



공감하셨다면 아래 손가락 버튼을 꾸욱~ 아니시라면 댓글을 쫘악~^^
미자라지
☆황당경험☆ 2009. 11. 11. 07: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탐진강 2009.11.11 11:3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가래떡데이입니다. ^^;
    과자회사의 상술이 난무하는 빼빼로데이는 보기 좋지 않더군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11 13:04  수정/삭제  댓글쓰기

    20살 연하라고 해서 옹? 했습니다. ^^
    축하드립니다~~ ㅎ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11 15:54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습니다.ㅎㅎㅎ 낚일뻔 했다는~~~ㅋㅋ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11 17:17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 처음과 달리 마지막으로 갈수록...
    선생님 냄새가...풀풀나는데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11 18:23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행복하셨네요 ㅎㅎㅎㅎ
    전 하나도 ㅎㅎㅎㅎ
    하긴 딸내미는 ㅜ.ㅜ
    좋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

    • BlogIcon 미자라지 2009.11.17 06:21 신고  수정/삭제

      요즘 꼬마아이들도 정말 많이 주고받더라고요..
      그게 인기의 척도가 되기도 한다는...;;ㅋ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11 20:28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부럽네요 ㅋ 저는 아직 하나도 못 받았어요 ㅋㅋ 쫌 있으면 마감인데..ㄷㄷㄷ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11 21:09  수정/삭제  댓글쓰기

    20살차이는 너무했다는... ㅋㅋㅋ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11 21:16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즐겁고 행복했을 것 같습니다. 좋은 추억이 될 것 같아요...

    잘 지내시죠?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12 04:06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부럽네요ㅋㅋㅋㅋ 전 못 받았다능...ㅜㅜ

    • BlogIcon 미자라지 2009.11.17 06:28 신고  수정/삭제

      사랑하는 사람에게나 받아야 의미가 있죠...ㅋ
      다른 사람은 솔직히...거서 거기?^^;;ㅋ

  11. BlogIcon JooPaPa 2009.11.12 11:39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부러워요.. 저는 못받았습니다. ㅜㅜ
    와이프주려고 3개사서 제가 하나 먹었죠 ㅋㅋㅋ

  12. BlogIcon 건강정보 2009.11.12 11:44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20살차이라...ㅎㅎㅎ
    미자라지님 예쁘게 키워서 나중에 ...^^

    10살차이만 되어도 좀 괜찮을텐데..ㅎㅎㅎ

  13. BlogIcon 내영아 2009.11.12 14:38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선생님이라 불러도 될까요.

    미자라지 선생님! *^^*

  14. BlogIcon pennpenn 2009.11.12 14:47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만 보고 오해했었지요~
    ㅎ ㅎ ㅎ

    아름다운 이야기입니다.

  15. BlogIcon 포도봉봉 2009.11.12 15:56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너무 이쁘네요^^ 저도 옛날에 아이들 가르쳤는데 장난꾸러기 반을 맡아서 '속' 터져 죽을뻔 했던 기억이

  16. 익명 2009.11.13 09:29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13 10:58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에는 빼빼로데이같은게 없어서 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좋으셨겠어요^^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14 00:35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바쁘신가 보다.
    저는 빼빼로데이에
    우리 딸래미 빼빼로 뺏들어 먹었네요

  19. BlogIcon 펨께 2009.11.14 07:59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마아이의 정성 감동스러워요.
    좋은 주말 되세요.

  2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15 03:27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등2학년이면 9살..그럼 미자라지님은 29??ㅎㅎ지금까지 저보다 어리실꺼라고 생각했는데..아니셨군요~
    답선물은 해주신건가용?ㅎㅎ은근 그 학생이 기대했을지도몰라요~ㅎㅎ

    • BlogIcon 미자라지 2009.11.17 06:38 신고  수정/삭제

      ㅋ대충 스무살이고요...정확히는 19살..
      전 스물여덟이랍니다...
      예비 스물아홉..ㅋ
      답선물은 그냥 빼빼로...ㅋㅋㅋ

  21. 미잘친구 2009.11.16 17:06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잘 그저께 만났을 때 왜 20살 연하한테 빼빼로 받았다고 자랑 안했어??? ㅋㅋㅋㅋ
    축하해줬을 텐데......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