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맛집 / 오리고기맛집] 다같은 오리고기집인데 '이곳'만 장사 잘되는 이유?

[경기도맛집 / 오리고기맛집] 다같은 오리고기집인데 '이곳'만 장사 잘되는 이유?

오늘 제가 소개해드릴 맛집은 경기도 광주에 있는 오리고기 맛집입니다.
1년 전 쯤 지인을 따라서 한번 들렀던 곳인데 그 맛이 자꾸 생각나 얼마전에 다시 한번 들르게 됐습니다.

사실 제가 사는 곳과는 거리가 좀 먼 까닭에 자주는 들를 수 없는 곳이라 아쉬운 곳입니다.

 


토요일 점심시간을 넘긴 오후 3시경에 찾았는데도 주차장에는 차들이 빼곡합니다.



조금 안타까운 이야기지만 같은 오리요리를 파는 음식점인데도 바로 옆에 위치한 가게 주차장은 정말 한산하더군요. 옆집 뿐만이 아니라 근처 오리고기집들도 모두 마찬가지입니다.



지난번에 들러 양념구이를 너무 맛있게 먹었기에 같은 걸로 주문을 했습니다. 불판 위에 기름종이?유산지?를 깔아주는데 오리기름을 흡수해주면서도 타지않아 좋더군요. 집에서 먹을 때도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


양념구이 한마리를 주문해서 불판 위에 양념오리구이를 한가득 올렸는데도 이만큼이나 남았습니다.



제가 워낙 사진을 조잡스럽게 찍는 재주가 있어 사진으로는 느낄 수 없으시겠지만 오리고기 육질 자체가 다른 곳과는 다릅니다.



오리고기와 함께 마늘도 함께 구워드시면 정말 맛있습니다. 함께 나오는 감자와 버섯도 일품이구요.



그냥 소스에 묻혀먹어도 맛있지만 저는 파절이와 함께 먹는게 더 맛있더군요. 파절이를 묻히는 고추장양념이 정말 일품입니다.



고기를 다 먹으면 밥을 볶아먹을 수 있는데요. 고기 먹고나면 볶음밥은 기본이니 당연히 볶았습니다. 당연히 맛있었고, 결국은 양념 오리구이 한마리와 볶음밥 1인분을 둘이서 다 해치웠습니다.



함께 나오는 동치미 국물도 정말 시원하니 동치미 안좋아하시는 분들도 한숟가락 꼭 떠보셔도 좋습니다..^^



정말 맛있게 먹고 언제 또 갈 수 있을지 몰라 한마리를 포장해서 돌아와 주말에 집에서 구워먹었습니다.



가격은 식당에서 먹을 때는 삼만원이던 양념구이 한마리가 포장을 해오면 만구천원, 파절이와 파절이양념은 이천원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가게에서 먹고 돌아온 바로 다음날 집에서 먹어서인지 역시 가게에서 먹던 그 맛은 아니더군요. 어무니는 맛있다며 오리고기가 확실히 다르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전에 사마루라고 오리로스구이 맛집으로 유명한 곳을 몇 번 들렀었는데요. 오래전엔 오리를 직접 잡아서 요리를 해줬기 때문에 굉장히 맛있었는데 요즘은 직접 오리를 잡지 않아서인지 맛이 변했다는 말들이 많더군요. 물론 저도 좀 맛이 없어졌다는 생각을 했구요. 역시 이 집도 오리고기가 질이 좋은건 파주에서 직접 오리를 잡아서 가지고오기 때문이랍니다.

요즘은 트루맛쇼의 영향인지 맛집 소개글을 올리면 광고글이 아니냐는 말씀들을 많이들 하십니다. 근데 저같이 그지같이 사진찍어 대충 찍찍 휘갈겨서 글쓰는 블로거한테 어떤 음식점 사장님께서 그런 의뢰를 하시겠습니까. 다녀오신 분들의 댓글이 '맛있다','맛없다' 어떻게 말씀하시던 저는 만족스럽게 먹고왔기 때문에 올리는 글이니 오해없으시길 바랍니다.

맛있게 보셨다면 아래 손가락 버튼 한번 꾸욱~눌러주실래요?^^

미자라지
☆내가다녀본맛집☆ 2011. 9. 15. 07:3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새라새 2011.09.15 08:0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좋은 오리고기 먹어 본지도 오래 된것 같은데..
    광주 갈일 있으면 함 들려봐야 겠네요.. 대리비는 어쩌지....ㅋㅋ

    미자라지님 명절연휴는 잘 보내셨나요^^

  2. BlogIcon 하늘엔별 2011.09.15 08:20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리양념구이 참 맛있어 보입니다.
    밥까지 볶아 먹어야 제대로이지요. ㅎㅎㅎ

  3. BlogIcon 라이너스™ 2011.09.15 09:04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 봐도 왜 잘되는지 답이 나오는군요^^
    배고파요.ㅎㅎ

  4. BlogIcon Slimer 2011.09.15 10:20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저도 돼지에서 오리로 고기 메뉴를 바꾸고 있는데, 먹음직스럽게 보이네요..ㅎ
    주변의 음식점을 고사시키는 집은 뭔가가 있는 집입니다.ㅎㅎ

  5. BlogIcon 사랑퐁퐁 2011.09.15 11:37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서 먹고 싶네요...
    오리고기 먹어본지가 언제인지 모를겠네요..ㅠㅠ
    좋은정보 잘보구 갑니다..

  6. BlogIcon 바람될래 2011.09.15 11:45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부평으로 먹으러가곤하는데요..
    그곳도 맛이 변햇다고 하네요..
    음..
    오리는 가끔 먹어줘야하는데
    이곳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집하고 그닥 멀지도않고
    바람쐴겸
    다녀와야죠..

  7.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1.09.15 12:46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판위의 기름종이가 독특하네요...

  8. BlogIcon *저녁노을* 2011.09.15 14:59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름종이를 까는군요.

    맛있어 보입니다. 군침흘리구 가요.ㅎㅎㅎ

  9. BlogIcon 바람처럼~ 2011.09.15 15:0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질이 다르다니 정말 군침도네요 ㅋㅋㅋ
    저도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것 같네요
    연휴 잘 보내셨죠? ^^

  10. BlogIcon 박씨아저씨 2011.09.15 15:52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맛나보이는군요~
    추석명절은 잘보내셨는지요?
    기름종이를 불판위에 깔아주는 센스 돋보이는군요~

  11. BlogIcon 하늘을달려라 2011.09.15 17:00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도 맛이지만...사람들이 육용오리 한마리가 얼마나 큰지 알아둘 필요도 있지요...
    엄청거서 3-4명도 거뜬히 먹는데....
    요즘은 정량을 주는집이 거의 드물다네요~
    요집은 양도 좋아보이는군요~
    물론 괴기도 좋고 맛도 있어보이구요~^^

  12. hyemm 2011.09.15 18:17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집도 경기도 광주이고 큰엄마께서 저 오리집에서 일을 하셔서 차를 타고가야하는 거리긴 하지만 가끔 가는데 진짜 양도 많고 맛도 짱이에요~ㅋㅋ 진짜 밥볶아먹으면... 아.. 정말.... 굳 오리고기집 이야기여서 왠지 여기일거같아 들어와봤는데 정말이네요~ㅎㅎ 잘보고가요~

  13. BlogIcon 신기한별 2011.09.16 07:1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리고기가 먹고 싶네요 ㅠㅠ

  14. BlogIcon oil mill Pretreatment 2011.12.28 10:11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정말 문단속 잘해야겠네요. 저도 도어락만 믿고 있었는데..
    암튼 대단합니다. 그 초대하지 못한 손님들...

  15. BlogIcon payday advance 2012.04.06 23:39  수정/삭제  댓글쓰기

    를 깔아주는데 오리기름을 흡수해주면서도 타지않아 좋더군요. 집에서 먹을 때도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