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search result of '군밤장사' : 2

  1. 2010.07.14 내가 경찰차보다 구청차를 무서워하는 이유 (50)

내가 경찰차보다 구청차를 무서워하는 이유

내가 경찰차보다 구청차를 무서워하는 이유

2005년 겨울이었습니다..
2월말에 군대를 제대하고 대학을 복학했다가 한학기를 마치고 공부가 하기 싫어서 무작정 휴학을 했습니다.
사실 그다지 넉넉한 생활형편도 아니었기에 장학금도 못받고 학교를 다니기엔 정말 부모님께 죄송한 마음에
'장학금도 못받느니 내돈으로 학교를 다니자'
라는 생각으로 학기가 끝나자마자 아르바이트를 시작했습니다.

처음엔 호프집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오후 5시 오픈부터 새벽 5,6시 마감할 때까지 직원으로 5개월 정도 일을 했습니다.
물론 처음에는 아르바이트로 시작해서 하루에 10시간 정도만 했었는데, 방학이 끝날 무렵 휴학을 다짐하고는 직원으로 일하기 시작했습니다. 밤낮을 바꾸어 일하느라 몸은 피곤했지만 그 당시 어린 나이에 130만원이라는 적지 않은 월급을 받았고, 사장님이 열심히 한다고 매달 보너스까지 주시고, 일하느라 돈 쓸일도 없고해서 나름 만족스러웠습니다.
부모님께 매번 용돈만 타쓰다가 부모님 선물도 사드리고 용돈도 드리고 하니 정말 기분이 좋더군요.

하지만 4개월...5개월...시간이 갈수록 몸이 견뎌내질 못하더군요. 밤에 자는 것과 낮에 자는 것은 정말 천지차이더라구요.
낮에 아무리 자도 피곤이 안풀리거니와 원래 노는걸 좋아하거니와 한창 친구들과 어울릴 나이였기에 아침에 집에 들어오면 피곤해도 잠을 자기는 억울했습니다. 그래서 3,4시간 자고는 일어나 친구들을 만나 노는 날이 대부분이었죠..

그래서 호프집을 그만두고 낮에 할 수 있는 일을 해보자고 결심했습니다.
때마침 겨울철이 되었고 젊어 고생은 사서도 한다는 생각에 조금은 특별한 아르바이트를 해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우연히 생각한게 군밤장사였습니다.
노점에서 조그마한 알밤을 구워서 파는거였는데..
처음 시작할려고 보니 그것도 장사라고 초기자본이 들어가더군요..
기계 70만원, 리어카 35만원, 생밤 20kg, 포장지, 배터리, 전구 등등....모두 해서 전달에 호프집 월급과 보너스로 받은 150만원을 모두 써버렸습니다.

원래 뻔뻔스런 성격 탓에 무작정 집 근처에 있는 지하철역에 자리잡고는 장사를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무슨 마른하늘에 날벼락인지...
장사를 시작한 첫날부터 구청에서 나온 단속에 걸려 경고를 먹고는 장사를 접었습니다.

역근처에 있는 가게에서 보기에 좋지않다는 이유로 구청에 신고를 한 모양이었습니다.
그때는 정말 막막하더군요. 한달 월급과 보너스까지 모두 쏟아부은 장사를 시작도 못해보고 접어야 하다니..

약국에서는 쓸데없는 박카스를 한박스 사고, 친구들과 호프집에 가서 매상도 올려주고 얼굴도 트고..주변에 있는 가게분들께 미리 아부를 떨어놓고는 또다시 장사를 시작했습니다.
내복에 깔깔이에 귀마개에 마스크까지 하고 신발이 터질듯 양말을 세개씩 신었지만 추운건 어쩔수가 없더군요..ㅋ
거기에 기존 상인분들의 텃세에 기를 펴기도 힘들고...
게다가 처음엔 장사도 안되고 오히려 밑지고 집으로 들어오는 날도 많았었죠..
그래도 지나가시는 분들께 맛뵈기로 계속 나눠드린 결과
단골손님도 차차 생기고 자리를 잡아 왠만한 직장인 월급보다 많이 벌었습니다.
다행히도 그 후로는 주변 가게에서 구청에 신고하는 일도 생기지 않았구요..

하지만 제일 큰 문제는 그놈의?? 구청에서 수시로 나오는 단속이었습니다.
노점단속은 경찰에서 하는 것이 아니라 구청에서 한다는 것을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경찰들은 보고도 그냥 지나가시는데 구청직원들은 그게 아니었죠..
구청단속은 삼진아웃제를 실시하는데,
처음에는 경고 후 자진 철수..
두번째에는 가스통 압수..(가스통 압수당하면 그날은 공치는 날이었죠..가스통 사고, 가스 사고, 재료비 빼면 남는게 별로...)
세번째에는 군밤기계는 물론 리어카까지 모두 화물차에 실어가버리고는 보름 정도가 지난 후에 벌금을 내고서야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저는 다행히도 세번째까지는 해당하지 않았지만..
언제나 긴장하고 멀리서 구청차라도 보이면 얼른 골목으로 도망갔다가 구청단속차가 지나가면 다시 나와서 장사를 하고는 했었죠..
아직도 구청차만 보면 그때 생각이 나서 심장이 두근두근 대네요..

힘들긴 했지만 그때의 경험 덕분에 지금은 정말 더 뻔뻔스러워졌습니다^^ㅋ
추운 날씨에 매번 도와주러 나와주는 친구들을 보면서  정말 뿌듯한 기분도 들었고요..^^


             < 군밤장사 끝나고 도와주러 온 친구들과 함께 집에서 찍었던 사진입니다. 예비군의 상징 깔깔이를 입고..^^ㅋ >

요즘 같이 힘들 때일수록 화이팅하자구요^^

공감하셨다면 추천 한번 꾸~욱~ 눌러주십시오^________^
미자라지
☆아르바이트경험☆ 2010. 7. 14. 09: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노점하지 마세요. 2009.02.28 20:33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점상 선배입니다. 노점하면 평생 노점만 보입니다. 젊어서 하면 더욱 그렇습니다. 저도 30에 노점상 잠시하려고 시작했다가. . 50을 바라볼때 까지 하게되고, 앞으로도 계속할 수 잇습니다.돈은 월급보다 훨씬 많이 법니다.그러나,,,,,,정말 나이가 들수록 이게 아닌데 하는 후회가 듭니다. 젊었을 때, 힘들어도 더욱 좋은 일하기 바랍니다. 노점상 몸은 힘들어도 정신적으로는 쉬워요...

    • BlogIcon 미자라지 2009.03.01 01:02 신고  수정/삭제

      정말 춥더라고요..
      영하 17도 내려가는 날 장사하는데...
      추워서 오히려 더 장사는 안되고..춥기는 춥고..
      양말을 세겹씩 신어도 정말 끊어질것 같았죠..;;
      이제는 취업을 준비하는 그냥 학생입니다..^^

  3. 홍성민 2009.02.28 21:13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불법주차 단속나오는 사람들이 무서워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01 02:49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전에 야간알바만 10개월 했는데 밤에 잠을 못자니까 몸이 완전 맛이 가더라구요.
    겨울에 간혹 고구마장사하는 젊은 친구들 보면 과연 장사가 되나싶었는데 미자라지님은
    목이 좋았는지 꽤 재미좀 보셨군요. 저 깔깔이는 전 못 입어본 지퍼있는 신형 깔깔이!!ㅎㅎ

    • BlogIcon 미자라지 2009.03.01 02:37 신고  수정/삭제

      서울에 있는 역 옆이라..^^
      나름 짭짤했습니다..;;ㅋ
      근데 돈은 좀 벌어도...진짜 힘들더라구요...
      호프집 알바가 그리워졌었죠..ㅋ

  5. 그런데... 2009.03.01 03:34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법인거 아시죠? 아무리... 뭐라고 해도 법 어겨 가면서 장사하는것은 사실임

    • BlogIcon 미자라지 2009.03.01 16:02 신고  수정/삭제

      먹고살기 위해 불법 저지르는 게 정당화 되는것은 아니지만...그걸 여기서 꼭 짚고 넘어가셔야 하는지요..쩝..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01 04:19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알바 꼭 해보고 싶었는데.. ^^;; 저는 설문지 아르바이트를 많이했고, 과외 아르바이트도 많이 했죠~ 과외로 거의 대학 다 다니고 ^^;; 참.. 갑자기 생각나네요~ 좋은 추억이죠~ ㅋㅋ 요즘엔 과외했던 아이들이 취직했다고 연락 오고 그래요~ ㅋㅋ 좋은 주말 보내세요~

    • BlogIcon 미자라지 2009.03.01 16:03 신고  수정/삭제

      와...전 누구 가르치는건 부담이 되서..;;
      능력도 안되지만요..
      몸뚱이 튼튼하니 몸으로 떼우는거죠 머ㅋ
      즐거운 주말 되시고 계신지요~~^^

  7. BlogIcon pennpenn 2009.03.01 07:30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하셨습니다.
    휴일 잘 보내세요~

  8. BlogIcon Joa. 2009.03.01 20:34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지하철 같은 곳에서도 일하는 공익분들이 판매하시는 분들(주로 나이 많으신 분들)에게
    이러면 안된다고 치우라고 할 때마다, 조금 씁쓸합니다.
    그네들도 참 난감할거고, 갑자기 펴놓은 행상을 치워야할 분들도 난감할테니까요.

    • BlogIcon 미자라지 2009.03.02 10:55 신고  수정/삭제

      제가 직접 경험해서인지 노점상에서 뭘 살때는 깎거나 덤을 달라고 하질 못하겠네요..;;ㅋ

  9. BlogIcon 베쯔니 2009.03.02 02:50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깔깔이~~
    신형이네요~^-^

  10. 2009.03.02 10:0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BlogIcon rince 2009.03.02 12:16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노점상에 대해 그다지 긍정적이거나 후한 생각을 갖고 있지는 않습니다만... ^^;;)
    미자라지님께는 젊은 날의 좋은 경험일 것 같습니다.
    평생 간직하시고 이 후의 삶에도 많은 도움이 되시길!~ ^^;

    • BlogIcon 미자라지 2009.03.04 00:14 신고  수정/삭제

      저도 좋은 경험했다고 생각합니다..
      젊어 고생은 사서도 한다는데..
      돈 벌면서 했으니 나름 성공?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ㅋ

  12. BlogIcon 와후 2009.03.02 12:17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런 경험이 있었군요.. 친구분들도 좋네요..
    ㅎㅎㅎ
    구청차가 뭔가 했더니 이제야 할겠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13. BlogIcon 편지봉투 2009.03.02 13:0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친구의 떡볶이 장사를 도운 적이 있습니다.
    전 지금도 순대만 보면 썰고 싶다는 생각이 폴폴 나는데~ㅋㅋ
    깔깔이도 확인하고, 이래저래 재밌네요^^

    • BlogIcon 미자라지 2009.03.04 00:15 신고  수정/삭제

      보자기님께 깔깔이에 대해서 많이 들으셨을 듯 한데..ㅋ
      예비군들은 많이 말하죠..깔깔이에 대하여..ㅋ

  14. BlogIcon 윤귀 2009.03.06 21:14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경험 하셨네요 ㅎ 깔깔이~
    저도 한 때 군고구마 장사를 해볼까 싶었지만, 결국 지지쳐버렸는데, 지금 생각하니 시도 안한게 참 후회되네요.

  15. 형님인아들 2009.03.07 03:25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때 군밤얻어먹었었는데....졸라미안하네요 ^^;;;

  16. 오금동와뉘킴 2009.03.09 10:14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상 내가 대박 올려 줬짜네~!
    겁나 쪽팔렸다 ㅋㅋㅋㅋㅋ

  17. BlogIcon 라라윈 2009.04.22 02:00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속걱정에, 추운 날씨에 정말 고생이 많으셨네요.....
    그래도 시도하시는 용기와 노력이 정말 부럽습니다...
    친구들이랑 해보자는 말은 수백번 한 것 같은데, 막상 해보지는 못한 1인입니다...ㅠㅠ

    • BlogIcon 미자라지 2009.04.22 08:43 신고  수정/삭제

      ㅋ저도 말은 저 혼자라고 했지만 친구들이 와서 많이 도와줬어요...
      덕분에 돈은 좀 벌었지만 친구들이랑 밥값으로도 솔찬히 나갔더랬죠..^^;;ㅋ

  18. 호프 2009.08.07 00:42  수정/삭제  댓글쓰기

    21살 여대생이예요^^ 님 보니까 매일 알바 하기 싫다고 놀고만 싶어하던 제가 참 한심해지네요...
    노점은 물론 불법이지만 노점을 생계로 꾸려가고 있는 분들이 많기에 이해합니다^^
    특히나 젊을 때 정말 좋은 경험 하신 것 같네요. 보니까 뭘 하시든 정말 잘하실 것 같네요.
    그래서 학교는 다시 복학하셨나요? 전 등록금 때문에 빚만 늘어가고 있어서 2학년을 마치고 휴학을 할까 고민중인데.. 공부를 한다고 하는데 항상 3등 밖으로 잘려서요.. 하하..
    어쨌건 님 글 읽으면서 공부도 더 열심히 하고, 알바도 더 많이 해보고, 열심히 하고.
    뭘 하든 힘들더라도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19. BlogIcon memory foam beds 2011.12.20 20:59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 지나가시는 분들께 맛뵈기로 계속 나눠드린 결과
    단골손님도 차차 생기고 자리를 잡아 왠만한 직장인 월급보다 많이 벌었습니다.

  20. BlogIcon wall decals 2012.01.20 07:22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덜란드 주제 안에서 작은 지역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반드시 그 지역 좋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개인의 많은이 나라를 방문주의 - 잡는 수 있습니다.

  21. BlogIcon memory foam 2012.01.27 17:58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은 경쟁에 대한 자영업 자 물으면, 두 응답을 밖으로 바로 이동합니다. 신뢰할 등등 얼마나 첫 번째 응답은, 그들은 어떻게 비용, 사실이 아니라 경쟁사에 대한 날카로운 대화를 열었습니다. 두 번째 응답은 그들이 경쟁사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게재 충격받은 표정이다.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