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search result of '개' : 5

  1. 2010.07.26 사람이 개한테 배워야할 점 6가지 (109)

사람이 개한테 배워야할 점 6가지

사람이 개한테 배워야할 점 6가지


저희집은 개를 키웁니다.

3대 지랄견으로 알려진 코카 스페니얼을 말이죠.

장난끼가 심해서 어쩔 때는 확! 때려주고 싶을 때도 있지만 키우면서 느끼는 소소한 즐거움이 더 많습니다.

애완동물 키우시는 분들이 공감하실지는 모르겠지만...

평소에 "개가 사람보다 낫다."는 말 간혹 하시잖아요...

그래서 그냥 개가 사람보다 나은 이유를 좀 생각해봤습니다.

이건 뭐 다 제 개인적인 이유니 다 공감하지 않으실 수도 있는 내용입니다.

가볍게 읽어주십시오.



사람은 배신해도 개는 배신하지 않는다.


많이 들어본 말씀이시죠?ㅋ

인간관계를 맺으면서 은근히 그럴때 있잖아요.

이사람 만큼은 내 편을 들어줬으면 하는데 그렇지 않을때...그럴 때는 배신감 내지는 실망감이 들기도 하잖아요.

근데 개는...무조건 주인만 바라봅니다.

낯선 사람이 주인을 위협하는 포즈만 지어도 아주 난리가 납니다.

이런 장난을 치고, 잘잘못은 차지하고 무조건 제 편드는 모습을 보면...왠지 모르게 뿌듯한 마음이 들곤 합니다.



연인이 아니라도 스킨십을 할 수 있다.

사람들은 이것저것 따지기 때문에 연인이나 가족관계가 아니라면 스킨십을 하려면 제약이 많습니다.

동성친구들끼리는 스킨십을 하면 이상하게 보이니까...(솔직히 할 맘도 안나고...ㅋ)

이성친구라도 오해의 소지가 있으니까...(오해의 소지를 만들고픈 때는 제외하고....ㅋ)

근데 애완동물은 그냥 아무렇지도 않게 스킨십을 할 수 있습니다.

귀여우니까 안아줄 수 있고, 뽀뽀해줄 수 있고...ㅋ

또 어찌나 사람을 좋아하는지 제 옆에 꼭 붙어다니려고 하는 모습을 보면 저절로 한번씩 쓰다듬어주게 됩니다.



언제나 집에 들어오면 나를 반겨준다.

가장 공감하실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제가 밤 늦게 들어오건 새벽에 들어오건 변함없이 문소리만 나면 제일 먼저 뛰어나와 꼬리치며 반겨줍니다.

가족들은 제가 언제 나갔다 들어온지 모를지라도 애완동물은 알아줍니다.

특히나 술 한잔하고 들어와서 잠이 안 올때는 제가 잠이 올때까지 같이 놀아주기까지 하죠...ㅋ



돈달라는 말을 안한다.


저희 어머니께서 하시는 말씀입니다.

"우리 큐티는 돈달라는 소리를 안해서 예뻐. 얘가 쓰면 얼마나 써. 간식을 먹으면 얼마나 먹는다고. 니가 쟤 나이 때는..."

제가 어렸을 때 백원만, 천원만 소리를 입에 달고 살아서 저희집 강쥐가 어머니께 더 이쁨을 받고 삽니다.

사실 애완동물 키우면서 돈이 안드는건 아니지만...사실 사람이 나가서 쓰는 돈만 하겠습니까...ㅋ



잘못을 인정할 줄 안다.


살다보면 그놈의 자존심이 뭔지...스스로 잘못을 해놓고도 자존심때문에, 체면때문에 잘못을 인정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런데 개들은 자기가 잘못한 건 바로 압니다.

뭐라고 한마디 할라치면 그 전에 미리 복종의 의미로 배를 내놓던지 슬슬 눈치를 살피며 자리를 피합니다.

이런 모습 보면 고집부리며 체면만 내세우는 사람보다 나아보입니다.



그냥 귀엽다.


고슴도치도 지새끼는 이쁘다는 말이 있죠.

애완동물 키우시는 분들은 아실겁니다.

남들이 보기에는 못생겨 보여도 내 새끼가 제일 예뻐보입니다.

그냥 보는것만으로도 귀여워서 입에 미소를 머금게 합니다.



사실 개가 사람보다 좋은 이유보다는 사람이 개보다 좋은 이유가 더 많습니다.

그래도 가끔은 사람보다 개가 나아보일 때도 있는 것 같습니다.

저 혼자만의 생각입니다.

공감하지 못하셨다면 죄송합니다__)


공감하셨다면 아래 손가락모양 추천버튼 한번 꾸욱~눌러주실래요?^^
신고
미자라지
☆황당경험☆ 2010.07.26 05:57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